[주간 OST] 이민혁 "'너만 몰라', 저와 딱 맞아…곧 신곡도 나와요" (인터뷰)

  • 등록 2020-11-08 오전 9:00:00

    수정 2020-11-08 오전 9:00:00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주간 OST]는 한 주간 발표된 OST 중 주목할 만한 곡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는 코너입니다.

“제 목소리에 딱 맞는 OST를 만나 기뻐요.” 해피로봇레코드 소속 싱어송라이터 이민혁이 OST로 음악 팬들 곁을 찾았다. 5일 공개된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OST ‘너만 몰라’를 통해서다. 이데일리와 서면 인터뷰로 만난 이민혁은 “회사를 통해 데모곡을 듣고 저와 딱 맞은 노래라는 생각이 들어서 고민 없이 가창 참여를 결정했다”고 OST 참여 계기를 밝혔다.

이어 “에릭, 유인나, 임주환 등 평소 좋아하던 배우님들이 출연하시는 드라마에 목소리로나마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라면서 “‘너만 몰라’가 애정신과 함께 많이 나오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벌써 우린 시작인 것 같아 / 어쩜 우린 연인인 것 같아 / 혹시 나만 이럴까 불안해지는 내 맘 / 이런 내 맘 너는 몰라 - ♪’

‘너만 몰라’는 사랑이 시작되던 때로 돌아가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멜로디와 가사가 어우러진 알앤비 발라드곡이다. 이민혁은 달달한 보이스로 곡에 매력을 더했다.

“데모곡을 받고난 뒤 너무 좋아서 하루 종일 들었던 기억이 나요. 특히 읊조리는 듯한, 속삭이는 듯한 도입부 느낌이 굉장히 좋았는데 그 부분을 유심히 들어주셨으면 해요.”

이민혁은 ‘하나뿐인 내편’, ‘끝까지 사랑’, ‘쌉니다 천리마마트’, ‘굿 캐스팅’ 등 여러 드라마의 OST 작업에 참여했다. ‘너만 몰라’를 통해 또 다른 작품과 인연을 맺게된 이민혁은 “‘이민혁이 꾸준히 OST 작업을 하고 있구나’ ‘OST에 정말 잘 어울리는 목소리네’ 등과 같은 반응이 나왔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 OST 가창자로 저를 많이 찾아주셨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그런가 하면 이민혁은 음원차트를 강타한 웹드라마 ‘취향저격 그녀’ OST ‘취기를 빌려’ 원곡의 보컬을 담당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한 물음에 이민혁은 “‘원곡의 보컬’이라는 굉장한 타이틀을 얻게 돼 기분이 오묘했고 ‘축하한다’는 연락도 많이 받았다”고 했다.

또 “‘취기를 빌려’ 원곡을 들어주신 분들이 비슷한 시기에 나온 저의 예전 곡들도 찾아 들어주셨다”면서 “그렇게 제 팬이 되었다는 분들이 많아 기뻤다”고 했다.

좋은 흐름을 타고 있는 이민혁은 이달 중 정승환의 ‘너였다면’, 멜로망스의 ‘짙어져’ 등을 작곡한 1601과 작업한 발라드 장르의 신곡을 낸다. 12월에는 멜로망스 정동환과 함께 호흡을 맞춘 곡을 발표할 예정이다.

두 곡에 대해 이민혁은 “오랫동안 제가 정말 아끼는 곡으로 자리잡을 것 같은 곡들이자 저에게 정말 잘 어울리는 곡들”이라면서 관심을 당부했다.

끝으로 이민혁은 “뜻하지 않은 상황으로 힘든 한 해였지만, 모든 분들이 그렇듯 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지냈다”며 “제가 발매하는 노래들이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거 같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 하는 가수 이민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