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어머! 세상에] '소 배설물'로 코로나 치료? 인도의 황당 민간요법

인도 인민당 관계자, '소 오줌 축제' 열고 음용 강요
참가자, 소 오줌 마시고 복통 호소
인도 바이러스 협회 "항 바이러스 특성 없어…역효과 낳을 수도"
  • 등록 2020-03-22 오전 12:05:00

    수정 2020-03-22 오전 12:05:00

인도 인민당의 나라얀 채터지가 소의 소변을 마시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인도에서 소의 오줌을 마시는 것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황당한 민간요법이 나왔다.

지난 19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인도 인민당(Bharatiya Janata Party) 관계자 나라얀 채터지(40)가 서벵골주에서 소 오줌 축제를 열고 시민들에게 이를 마시도록 강요해 17일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채터지는 사람들을 모이게 한 뒤 ‘기적을 보여주겠다’며 소 오줌을 마시도록 했다. 현장에는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소 오줌을 마셔야 한다”는 문구가 적힌 종이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민당의 수만 하리프리야 의원은 “소 배설물은 인체에 좋은 영향을 준다”며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데 효과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은 당시 소 오줌을 먹은 참가자의 신고로 드러났다. 이 참가자는 채터지의 요구로 소 오줌을 마셨으며, 이후 복통 등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민당은 채터지의 체포에 반발하고 나섰다. 당은 성명을 통해 “채터지는 행사에서 소 오줌임을 분명히 밝히고 나눠줬으며 참가자들에게 마시도록 강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 오줌을 마시고 통증을 호소했다고 하는데 소 오줌이 인체에 유해한 지에 대해서는 입증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인도인들이 소 배설물을 몸에 바르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앞서 인도 힌두 정당인 힌두 마하사브하도 델리에서 소 오줌을 나눠마시는 행사를 열었다. 이들은 불 앞에서 힌두교 의식을 행하면서 소 오줌을 담은 컵을 참가자들에게 나눠줘 마시도록 했다.

이 자리에서 당 관계자는 “이 의식을 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고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인도는 국민 대다수가 힌두교도인 만큼 소는 성스러운 동물이다.

종교적 이유때문에 소를 먹지는 않지만 배설물은 만병통치약으로 생각해 몸에 바르거나 마시는 경우가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이에 대한 치료 효과가 있다는 말까지 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인도 바이러스 협회의 샤일렌드라 삭세나 박사는 “소 소변에 항바이러스 특성이 있다는 의학적 근거는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소 배설물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