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ICBM 개발 공로자들 격려…둘째딸 또 등장

`화성-17형` 개발, 발사 기여한 군 인사들 계급 승진도
  • 등록 2022-11-27 오전 8:19:14

    수정 2022-11-27 오후 3:45:3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도 김 위원장은 둘째 딸과 손을 잡고 등장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둘째 딸과 함께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참석자들에게 “인민의 무조건적인 지지성원 속에 떠받들려 태어난 우리의 화성포-17형은 분명코 우리 인민이 자기의 힘으로 안아온 거대한 창조물이며 전략적 힘의 위대한 실체이고 명실공히 조선인민의 화성포”라고 추켜세웠다.

이어 “우리는 이룩한 성과에 절대로 자만함이 없이 두 손에 억세게 틀어쥔 우리의 초강력을 더욱 절대적인 것으로, 더욱 불가역적으로 다져나가며 한계가 없는 국방력 강화의 무한대함을 향해 계속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 기념촬영에는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등장했던 둘째 딸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 딸은 이번 촬영 현장에 검은색 롱 코트를 입고 등장, 김 위원장의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는 등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한편 북한은 화성-17형 개발과 발사에 기여한 군 인사들의 계급을 올려줬다. 이에 대장 2명, 상장(별 3개) 1명, 중장(별 2개) 2명, 소장(별 1개) 9명, 대좌 19명, 상좌 44명, 중좌 18명, 소좌 3명, 대위 6명, 상위 1명, 중위 1명 등 대규모 승진 인사가 단행됐다. 특히, ICBM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도 영웅 칭호를 부여하고 메달과 훈장을 수여, 사람이 아닌 사물에 이례적으로 공로를 치하하면서 ICBM 발사의 성공을 과시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