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긴축 먹히나…ADP 고용 13만건 '예상밖 급감'

11월 ADP 민간 고용, 12.7만개 증가
내달 2일 고용보고서 시장 이목 집중
  • 등록 2022-12-01 오전 12:03:11

    수정 2022-12-01 오전 3:12:10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의 민간 고용이 시장 예상을 밑돌며 얼어붙었다.

30일(현지시간)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이번달(11월) 민간 부문 고용은 12만7000개 늘었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19만개 증가)를 밑돌았다. 직전월인 10월 당시 증가분(23만9000개)과 비교하면 거의 반토막이 났다.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작은 규모다.

산업별로는 레저·접대 분야에서 무려 22만4000개 증가했다. 그러나 제조업(-10만개), 전문·기업서비스업(-7만7000개), 금융서비스업(3만4000개), 정보서비스업(-2만5000개) 등은 대폭 감소하면서 증가 폭이 확 줄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AFP 제공)


이는 연방준비제도(Fed)가 뜨거운 노동시장을 위축시키고자 초강경 긴축을 이어가는 와중에 나은 것이어서 주목된다. 넬라 리처드슨 ADP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노동시장이 식어가는) 터닝포인트를 포착하기 어려울 수 있다”면서도 “이번 데이터는 연준의 긴축이 일자리 창출과 임금 상승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다만 임금 상승 속도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이번달 민간 부문의 임금은 1년 전보다 7.6% 올랐다. 전월(7.7%)과 비슷했다. 인플레이션 고착화 우려는 아직 여전한 셈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 2일 나오는 고용보고서에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시장은 비농업 신규 고용을 포함한 보고서 결과에 따라 연준의 긴축 정도를 다시 가늠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 전망치는 20만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