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마음 변할까봐 혼인신고 먼저 해…신랑에 지고 살아"

  • 등록 2023-01-25 오전 7:36:46

    수정 2023-01-25 오전 7:36:46

‘화요일은 밤이 좋아’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서인영이 혼인신고를 먼저 마쳤다고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는 서인영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어떤 분이냐”며 예비신랑을 궁금해했다.

서인영은 “일단 제가 서인영인 걸 몰랐다. 관심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 말에 출연진은 “서인영 모르면 간첩 아니냐”, “외국인이냐”고 놀랐다.

서인영은 “TV를 잘 안 보고 연예인에 관심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격이 너무 좋았다. 저와 정 반대다”며 “성격이 반대면 어릴 때는 안 맞는다고 생각을 했는데 결혼을 생각하니까 이런 성격이면 내가 맞추고 싶더라”고 예비 신랑을 자랑했다.

서인영은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 제 마음이 바뀔까봐”라며 “살면서 기를 못 펴고 있다. 신랑에게 진다. 승부욕을 풀 데가 없다. 오늘 풀어야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