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한 우물 파던 아웃렛, 온라인에 눈 돌린 이유

롯데·신세계, 자사 온라인몰에 '아울렛 전문관' 입점
오프라인 중 성장성 가장 좋지만 미래 성장동력 '글쎄'
합리적 가격 이미지 확립·접근성 한계 극복 방안
  • 등록 2019-05-21 오전 5:15:00

    수정 2019-05-21 오전 5:15:00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사진=신세계사이먼)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오프라인 위주로 사업을 해왔던 아웃렛이 온라인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웃렛을 이용하면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이미지를 좀 더 많은 고객에게 심어줌과 동시에 소비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와 신세계 등 유통 대기업들은 자사 온라인몰에 프리미엄 아웃렛 전문관을 열었다.

신세계는 그룹 통합 쇼핑몰인 SSG닷컴에 ‘프리미엄 아울렛’ 관을 오픈하고 명품부터 패션잡화, 키즈, 스포츠에 이르기까지 100여개 브랜드의 상품을 교외형 프리미엄 아웃렛에서처럼 상시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롯데백화점 역시 온라인 쇼핑몰인 엘롯데에 ‘온라인 프리미엄 아울렛 전문관’을 열었다. 다양한 이월 패션 상품들이 정상가 대비 최대 60~70%가량 저렴하게 판매되며, 엘롯데 내 백화점 상품과 아웃렛 상품은 분리 운영된다.

최근 경기불황으로 오프라인 산업의 부진이 업종을 불문하고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아웃렛은 그래도 유통 대기업들의 ‘체면치레’를 해주는 오프라인 업태였다.

가격 측면의 이점은 물론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야 경험할 수 있는 놀이 시설·먹거리·체험시설 등을 바탕으로 성장을 이어왔다.

현재 가장 많은 아웃렛을 보유한 롯데를 예로 들면 2008년부터 매년 1~4개의 신규 점포를 개설하며 규모를 키워왔다. 현재 22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 역시 2016년 10.8%, 2017년 8.9%, 2018년 9.6%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힌 지난해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증감률에서 대형마트가 전년대비 2.3% 감소하고 백화점 1.3%, 기업형 슈퍼마켓(SSM) 2%의 신장률을 기록한 것과 대비된다. 오프라인에서 가장 성장세가 좋다는 편의점이 8.5%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 수치다.

하지만 향후 성장성에 대해서는 의문인 것도 사실이다. 경기불황에 오프라인 산업의 부진이 업종을 불문하고 이어지고 있는데다, 아웃렛의 가장 큰 장점인 가격은 전자상거래(이커머스)의 성장으로 인해 차별성 제공이 여의치 않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아웃렛의 특성상 외곽에 위치한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한계도 있다. 롯데나 신세계가 향후 아웃렛의 출점 계획을 명확히 세우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이 같은 사실을 방증한다.

결국 아웃렛은 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디딤돌로 온라인 진출을 선택했다. 오프라인에 기반한 업태인 만큼 아웃렛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고객을 현장으로 끌어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합리적인 가격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인식을 좀 더 강하게 심어주는 것이 필요했다. 이 같은 인식이 확립된 후에는 온라인 매장보다 할인 상품이 더 많고 여러 가지 상품을 직접 만져보고 비교해볼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의 장점이 더욱 부각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기대하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영역의 구분 없이 쇼핑하는 소비자들의 습관과 패턴을 많이 주시해왔다”며 “오프라인만 운영하면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는 만큼 고객 편의를 더욱 높이기 위해 온라인을 통한 채널 확장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