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떳떳하냐" vs "병원비 내주기도"…옥주현 향한 엇갈린 증언

폭로자 A씨 "참고 있는 스태프들 있다"
B씨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도 많이 봐"
옥주현·김호영, 전화로 오해풀고 화해
  • 등록 2022-06-26 오전 10:06:11

    수정 2022-06-26 오전 10:08:03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뮤지컬계 ‘인맥 캐스팅’으로 논란이 옥주현과 김호영의 화해로 마무리됐지만, 옥주현의 과거 행실을 둘러싼 스태프들의 엇갈린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자신을 뮤지컬 ‘황태자루돌프’에서 옥주현과 함께 작업한 경험이 있는 스태프라고 밝힌 A씨는 지난 24일 디시인사이드 연극·뮤지컬 갤러리에 올린 글에서 “이번 사태를 보며 공감하는 부분도 있고 안타까운 부분도 있다”며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시냐”고 반문했다. 그는 ‘황태자루돌프’ 대본을 올리며 자신이 작품 스태프였음을 인증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사진=뉴시스).
A씨는 많은 스태프들과 오케스트라 단원 등이 함께 작품을 만든다며 “어떤 배우가 어떤 사고를 치고 있는지, 어떤 행동으로 누군가를 곤란하게 했는지 우리 다들 알지 않나”라고 언급했다. 이어 “어느 특정 배우만을 위해 다른 부분이나 배우들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비 배우 포지션의 많은 뮤지컬인들도 지금 사태를 굉장히 진지하게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A씨는 “지금 옥주현 배우님 팬들이 선을 넘어도 너무 넘고 있다”며 “연대하신 분들, 왕따 가해자로 몰며 함부로 말하고, 성추행하게 방관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A씨는 “우리도 입이 있고, 생각이 있고, 기억이 있다”며 “그래도 한때 동료였던 분이라 아직까지 참고 있는 많은 스태프들이 있다는 걸 꼭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옥주현을 옹호하는 현장 스태프의 증언도 나왔다. ‘황태자 루돌프’ 스태프라고 주장한 B씨는 “지금의 옥주현 배우 또한 성장하고 있고 지나간 상황이나 사건들의 이야기가 나왔을때 미안했다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도 많이 봤다”며 “지나간 일에 대해 기꺼이 사과하고 대처하는 자세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일방적인 공격성 글은 참여했던 모두를 을로 포장하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옥주현이 몸이 아픈 스태프에게 한약을 지어주고 제작팀 막내 결혼식에 냉장고를 보내고 병원비를 내준 경우도 있었다는 또 다른 이야기도 나왔다.

한편 이번 논란은 오는 8월 개막 예정인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의 캐스팅 공개 이후 불거졌다. 팬들이 10주년 기념 공연 출연을 기대했던 배우 김소현, 신영숙의 출연이 무산되고 옥주현과 함께 절친한 후배인 이지혜가 더블 캐스팅되면서다. 이들의 캐스팅이 ‘인맥 캐스팅’이 아니냐는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기됐다.

그러다 배우 김호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과 공연장 이모티콘을 올리며 논란을 키웠다. 옥주현이 김호영을 고소하며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지만, 두 사람이 오랜시간 전화 통화를 하며 서로 오해를 풀면서 사태가 일단락됐다.

폭로자 A씨가 올린 인증 사진(사진=디시인사이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