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8.82 12.66 (+0.42%)
코스닥 992.74 2.33 (-0.23%)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월드피플]`핀란드의 안철수`, 노키아 추락 막아낼까

북유럽 벤처 성공 신화 쓴 45세 IT전문가
MS와 손잡고 美 휴대폰 시장 정조준
  • 등록 2012-03-29 오전 10:20:00

    수정 2012-03-29 오전 10:20:00

이데일리신문 | 이 기사는 이데일리신문 2012년 03월 29일자 28면에 게재됐습니다.

[이데일리 민재용 기자] 지난 1월 노키아가 퇴임하는 요르마 올릴라 회장을 이을 차기 회장으로 핀란드의 보안 소프트웨어(SW)업체 F-시큐어 창립자인 리스토 실라즈마를 선임하자 업계는 다소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가 비록 핀란드와 북유럽에서 성공한 벤처 사업가로 평가받고 있지만, 아직 세계 최대 휴대폰 제조사 노키아를 이끌기에는 너무 젋은데다(45세) 글로벌 휴대전화 업계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무명인사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휴대폰 명가의 명성을 잃어가는 노키아호를 다시 떠오르게 할 적임자가 바로 그라는 평가도 같이 나올 만한 이력도 충분하다. 
 
실라즈마는 헬싱키공과대학 재학 당시인 지난 1988년 보안 SW 업체인 F-시큐어를 세우고 이를 북유럽의 대표 정보기술(IT)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후 그는 온라인 쇼핑 포털사이트 `프루고`와 소액결제업체 `에이프페이먼트` 등을 투자해 키워내는 등 IT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핀란드 벤처 성공 신화 주인공으로 떠오른 실라즈마는 이후 통신업체 엘리사를 운영하며 사업 영역을 휴대전화와 통신시장으로 넓혔다. 이러한 그의 경력을 높이 평가한 노키아는 지난 2008년 당시 40세가 갓넘은 그를 이사회 멤버로 영입했다.

세계 최대 휴대전화 제조사라는 명성과 달리 노키아는 최근 3분기 역속 적자를 기록하며 추락하고 있다. 이러한 부진은 최근 노키아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구글의 안드로이드 진영에 밀리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려는 노키아는 현재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MS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윈도폰 `루미아` 시리즈로 반격에 나설 계획이다. 

회사의 명운이 걸린 중차대한 시기에 회장직을 맡은 실라즈마는 애플과 구글의 아성을 깨뜨리기 위해 벌써부터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아마존이 저가 태블릿PC를 내세워 애플에 도전했듯이 루미아 가격을 경쟁사 휴대전화의 반값인 100달러로 책정해 미국 시장에 출시하기로 한 것이 대표적 사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여러 IT 기업을 창업하고 이를 성장시킨 실라즈마의 벤처 경험이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 새롭게 진출해 안착하려는 노키아의 훌륭한 자산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