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하는 명품, 도발하는 여인…속 궁금한 그림

△작가 황세진의 '망각의 살롱'
화면 가득 수백 꽃무늬 패턴 잘라붙인 뒤
미끈한 세단·킬힐, 럭셔리 가방·시계 얹어
아낌없이 물감을 투하, 극대화한 화려함
과욕에 젖은 허망한 현실, 레이어로 중첩
  • 등록 2022-06-18 오전 5:30:00

    수정 2022-06-18 오전 5:30:00

황세진 ‘망각의 살롱’(사진=비트리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선 하나 점 하나 더 얹을 틈조차 없다. 색이면 색, 결이면 결, 문양이면 문양, 꽃으로 시작해 꽃으로 끝냈다. 그런데 더할 나위 없는 치장으로 마무리될 듯한 이 광경에선 뜯어볼수록 미심쩍은 구석이 발견되는데.

당장 중앙에 서구식 의자를 차지한 ‘한복’여인이 발 양쪽으로 세운 미끈한 세단과 킬힐이 거슬린다. 여인의 무릎에 올린 가방과 손목에 매달린 시계도. 벽에 걸린 또 한 명의 서양의 ‘드레스’여인은 어떤가. 액자가 아닌 족자 안에 걸려 ‘한복’여인을 도발하는 듯하지 않는가. 창밖에 펼친 이국적 전경도 ‘내것’이 아니긴 마찬가지. 하지만 무엇보다 ‘몇 겹인지조차 알 수 없는 레이어’가 백미랄까. 이 전부를 얇은 천 씌우듯 슬쩍 덮어내 ‘속이 궁금한 그림’으로 만들어 놓는 거다.

작가 황세진(40)은 장면의 중첩, 상황의 중첩에 더한 기법의 중첩으로 ‘의미의 중첩’을 꾀하는 작업을 한다. 수백은 족히 넘길 꽃무늬 패턴의 천을 잘라붙인 뒤 아크릴물감을 아낌없이 투하, 극대화한 화려함을 끌어내는데.

되레 과도한 물욕을 탓하기 위해서란다. 이미 충분히 아름다운 현실에 더덕더덕 얹은 과욕이 상태를 망가뜨린다는, 그 허망한 현실을 빽빽하게 얹은 꽃잔치로 대신 말하는 거다. 무엇을 쥐었는지 잊어야 또 쥐게 되는 거겠지. 그래서 ‘망각의 살롱’(Salon de delusion·2022)인가 보다.

25일까지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94 비트리갤러리서 김은주·조소희와 여는 3인전 ‘밸런스드(Balanced) Vol.4’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패브릭. 196×130㎝. 비트리갤러리 제공.

황세진 ‘망각의 살롱’(Salon de delusion·2022), 캔버스에 아크릴·패브릭, 196×130㎝(사진=비트리갤러리)
황세진 ‘숨기고 찾고’( Hide-and-Seek·2022), 캔버스에 아크릴·패브릭, 145.5×112㎝(사진=비트리갤러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막판 대역전"
  • 눈물 글썽
  • 미소짓는 조국 대표
  • 맞고, 깨지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