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RCap, 미 유력 전문지서 '톱10 임원 서치펌' 선정

HRCap, 미국 최대 한국계 임원 서치펌
매니지HR "변화 주도 리더 발굴에 탁월"
HRCap "2025년까지 매출 2배 늘릴 것"
  • 등록 2022-03-12 오전 2:44:59

    수정 2022-03-12 오전 2:46:24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글로벌 헤드헌팅업체 HRCap은 미국의 유력 HR 전문지인 ‘매니지HR(MANAGE HR)’이 뽑은 올해의 톱10 임원 서치펌(Executive Search Firm)에 선정됐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출처=매니지HR)


임원 서치펌은 최고경영자(CEO), 주요 임원 등을 찾는 기업의 의뢰를 받아 적임자를 물색하고 인력 활용 노하우를 조언하는 업체다. 고급 인력 중개업이 발달한 미국에서 흔히 쓰는 용어다. 한국에서는 헤드헌팅사로 잘 알려져 있다. HRCap은 미국 최대의 한국계 임원 서치펌이다. 현재 1000여개 회사를 주요 고객으로 뒀고, 보유한 인재 데이터베이스(DB)가 60만명이 넘는다.

매니지HR은 최근 발간한 3월호를 통해 올해의 톱10 임원 서치펌 선정 소식을 알리면서 “HRCap은 기업의 글로벌화와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 수 있는 리더십 능력과 획기적인 전문성을 갖춘 최고의 (고위 임원) 후보자를 발굴하고 개발하는데 탁월하다”고 평가했다.

HRCap에서 임원 서치를 총괄하는 스텔라 김 매니징 디렉터는 매니지HR과 인터뷰에서 “HRCap의 리크루트 절차는 고도로 디지털화돼 있고 데이터 중심적으로 돼 있다”며 “100만명 이상 과거 인터뷰를 토대로 한 내부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임원으로서) 적합성을 철저하게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서비스에 있어서는 훨씬 개인화돼 있다”며 “(인재를 찾는) 고객사와 (임원) 후보자를 진정으로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객사들은 우리를 단순한 에이전트가 아니라 하나의 파트너로 여기고 있다”고도 했다.

김 디렉터는 “(5~10년 후 임원이 될 수 있는) 차세대 인재 풀을 구축·개발하는 게 최우선 과제”라며 “오는 2025년까지 서비스 범위와 매출액을 2배로 늘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출처=HRCap)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