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2011 신인왕? 변한 게 없으니 아이러니"(인터뷰)

대종상·청룡상 등 신인상 그랜드슬램
충무로 새 `파수꾼`.."배우로 성공? 더 높이 날 것"
밝고 경쾌하게, 2012년은 확장의 해
  • 등록 2012-01-27 오전 9:20:36

    수정 2012-01-27 오후 1:28:37

▲ 이제훈
이데일리신문 | 이 기사는 이데일리신문 2012년 01월 27일자 32면에 게재됐습니다.
[편집자주]새해가 밝았다. 60년 만에 찾아오는 흑룡(黑龍)의 해다. 희망과 성공을 상징한다. 화룡점정(畵龍點睛). 점을 찍듯 눈을 그려 넣었더니 용이 하늘로 훨훨 날았다고 고사는 전한다. 올해 화룡점정처럼 `여의주`를 입에 물고 비상할 문화예술 차세대 스타는 누가 있을까. 기대주를 만나 포부를 들어본다.

[이데일리 스타in 최은영 기자] 지난해 영화계 샛별은 하나였다. 신인상 5관왕 그랜드슬램(대종상·청룡상·부일영화상·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의 주인공, 배우 이제훈. 단 한 번도 예외는 없었다. 현기증이 날 정도로 높이 날았다. 하지만 그는 "아직 멀었다"며 "더 날아야 한다"고 욕심을 냈다.

그와의 인터뷰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20일, 드라마 촬영장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전화로 진행됐다. 지난해 독립영화 `파수꾼`으로 주목받기 시작해 `고지전`으로 상업영화에 안착한 그는 최근 영화 `건축학개론`에 이어 `점쟁이들`, 드라마 `패션왕` 촬영으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아이러니하다". 최고의 한 해를 보낸 그의 소감은 다소 뜻밖이었다. 그는 "거실 한편에 진열해둔 트로피의 개수만이 늘었을 뿐 정작 피부로 느껴지는 변화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쟁영화를 찍던 `고지전` 때보다 살은 더욱 빠져 178cm 큰 키에 60kg대 체중을 가까스로 유지하고 있다. `2011년 최고의 발견`으로 해석된 상들에 대해서도 "꿈은 꿨지만 기대는 못 했다"면서 "그보다는 `파수꾼`의 기태, `고지전` 중대장 신일영의 존재감이 남달랐다는 평가에 들떴다"고 진중하게 말을 이었다.

"저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해요. 갑자기 너무 많은 주목을 받아 부담도 되지만 피할 수 없다면 즐겨야죠. 부족하지만 온 힘을 다해, 후회 없이 연기할 겁니다."   충무로가 주목한 그의 매력은 `양면성`이다. 부드러움과 단단함이 공존하는 얼굴에 청춘의 불안함과 희망이 뒤섞인 눈빛. 연예계에서 흔치 않은 공학도 출신에 한국 나이로 올해 스물 아홉 살이 됐지만 아래로 10살은 거뜬히 소화할 수 있을 정도로 연기의 폭이 넓다. 20대 초반에는 매일 새벽 인력사무소를 찾아다니며 터널 청소에 공사장에서 벽돌을 나르는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했다. `애늙은이`라는 별명과 상반되게 춤, 노래, 패션에도 관심이 많다. 배우와 스타의 얼굴도 동시에 지녔다. 영화로 가능성을 인정받은 직후 선보이는 첫 작품이 드라마인 점도 `아이러니`하다.  
▲ 배우 이제훈의 어제와 오늘. 사진 왼쪽 위부터 영화 `파수꾼` `건축학개론` `점쟁이들` `고지전`.
"공교롭게도 그렇게 됐네요. 촬영은 `건축학개론`이 먼저였는데 보이는 건 이제 막 찍기 시작한 `패션왕`이 3월로 앞서니까요. `패션왕`은 `고지전` 출연 이전부터 제게 관심을 보여준 이선미 김기호 작가님에 대한 고마운 마음에 선택한 작품이에요. 젊은이들의 성공과 사랑을 여러 인간군상을 통해 보여주는 시놉시스도 마음에 들었고요. 유아인, 신세경, 소녀시대 유리 씨 등 젊은 배우들과 20대의 혈기왕성한 에너지를 뿜어내는 작품이 될 듯합니다. 저도 기대가 커요."

특히 SBS 드라마 `패션왕`은 지난해 영화 `완득이`로 주목받은 또 다른 발견 스타 유아인과 이제훈의 만남, 연기 대결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이제훈은 "(유아인과) 사이가 너무 좋아 걱정"이라며 "극 중 라이벌로 극과 극의 감정을 표출해야 하는데 아인 씨 얼굴을 보면 웃음부터 나 큰일이다. `패션왕` 촬영 전부터 서로의 팬이었다. 직접 만나 보니 감정 교류가 진실한 사람이더라. 출발이 다른 두 남자의 성공 스토리를 각기 다른 색깔로 풀어내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드라마에 이어 선보일 영화 `건축학개론`은 로맨스 멜로에 `점쟁이들`은 코믹 호러. 장르의 변주와 캐릭터의 확장이 크다. 어둡고 자기 파괴적인 인물에서 벗어나 맡은 역할도 한층 가벼워졌다.

`패션왕`에서는 성공에 대한 야망이 큰 재벌 2세로 등장하며, `건축학개론`에선 풋풋한 첫사랑을 경험하는 대학 초년생의 모습을, `점쟁이들`에선 엉뚱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괴짜 퇴마사로 3색 변신을 이어간다.

이제훈은 배우는 끊임없이 선택을 받아야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제아무리 연기가 훌륭해도 봐주는 사람이 없으면 무용지물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목표도 관객이 신뢰할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것으로 정했다.

"데뷔 전 `연기를 하고 싶다`는 갈망이 컸고, 기다림의 시간이 길었어요. 집안의 반대도 심했는데 무엇보다 부모님께 맛있는 것도 사드리고 효도하며 살고 싶은데 사람 구실 못하게 될까 봐 불안했죠. 그래서 꿈을 펼칠 무대가 생긴 지금 이 순간이 더없이 소중하고 행복해요. 사실 연거푸 작품을 하며 살짝 지치기도 했어요. `점쟁이들` `패션왕` 다 찍고 나면 조금 쉬어야지 하는데 그것도 모르죠. 제 심장을 뛰게 하는 작품이 생기면 또다시 움직일 지도요."

(사진=김정욱 기자)
▲ 이제훈


▶ 관련기사 ◀ ☞`패션왕` 이제훈 "유아인 보면 웃음만···어쩌죠?" ☞이제훈의 신년계획..`눈만 그려 넣으면` ☞유아인·신세경·이제훈·유리가 한 자리에 ☞이제훈,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2011 최고 신인` ☞우리, 차기작은 영화···이제훈 이어 `점쟁이들` 합류 ☞이제훈, `파수꾼`으로 대종상 신인남우상..`대세 입증` ☞`고지전` 이제훈, 차기작서 `점쟁이` 파격 변신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