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배가본드' 이승기 "시즌 2 한다면 참여…수지, 털털한 여배우"(인터뷰①)

'배가본드' 올해 가장 큰 도전…액션 배우 타이틀 기뻐
"차달건이라 불릴 때 행복…못 보여준 액션도 많아"
  • 등록 2019-11-27 오전 7:00:00

    수정 2019-11-27 오전 7:00:00

배우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지난 23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는 2019년 이승기가 연기자로 맞선 첫 ‘도전’이었다. 2017년 제대 후 선택한 첫 드라마이자, 처음 액션 배우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시켜준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가수로 연예계에 입문했지만 올 한 해에만 SBS에서 ‘리틀포레스트’와 ‘집사부일체’ 등 예능은 물론 드라마 ‘배가본드’까지 예능인과 배우 두 영역을 종횡무진하는 그다. ‘만능엔터테이너’로서 가수와 예능인, 배우로서 각각 보여줘야할 이미지들 사이에서 고민할 때가 적지 않지만, 데뷔 후 15년 간 차곡차곡 쌓아온 그만의 강점과 이미지들로 대중들에게 ‘이승기’란 하나의 콘텐츠로 다가서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시즌 2 참여하고파…“액션 이미지 얻어 기뻐”

최근 ‘배가본드’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이승기는 시즌 2에 대한 기대감 먼저 드러냈다. 이승기는 “시즌 2에 대한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나누지는 않았다. 이번 ‘배가본드’의 엔딩 자체가 시즌 2를 기다릴 수밖에 없는 결말이었다고 본다. 배가본드를 찍으며 미처 다 담지 못한 뒷이야기, 시퀀스들이 많았다. 시청자분들이 원하신다면 이번 마지막회 엔딩에서 이어지는 이야기를 기조로 시즌2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란 말이 오갔지만 현실이 될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만 “시즌 2를 하기만 한다면 즐겁게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희망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국정원 블랙요원인 여자를 만나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를 함께 파헤쳐나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사전제작으로 지난해부터 촬영을 시작해 1년 간 공을 들인 대작이었던 만큼 세간의 우려도 컸다. 특히 극 중 스턴트맨 출신이자 테러로 조카를 잃은 남자주인공 차달건 역에 이승기가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우려를 표하는 여론도 적지 않았다. MBC ‘논스톱 시즌5’, 2006년 KBS2 ‘소문난 칠공주’로 연기에 도전해 SBS ‘찬란한 유산’,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MBC ‘더킹투하츠’, ‘구가의 서’ 등 다양한 작품들로 연기자의 입지를 다졌지만 아픈 과거를 지닌 거친 역할, 첩보 액션 연기로서는 생소했던 탓이다.

이승기는 “저 역시 작품에 들어가기 전까지 잘할 수 있을까란 의구심이 있었다, 그런데 1년 간 촬영을 해보니 제가 ‘이승기’로서 대중분들께 보여드렸던 이미지에 바탕한 편견들만 잘 딛고 방송을 탄다면 좋은 평을 얻을 수도 있지 않을까란 기대를 했다”며 “다행히 많은 시청자분들이 저희의 노력을 알아주셨다. 안 어울릴 것이라 말씀을 주셨는데 작품을 본 뒤 ‘액션도 어울린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너무 기뻤다”고 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칭찬이 있어요. 원래 이승기의 팬이 아니었다고 하셨던 분이 계셨거든요, 제게 관심도 없고 재미도 없어 제가 나온 방송을 보지도 않았다는 분이셨어요. 그런데 그 분이 ‘배가본드’란 작품, ‘차달건’이란 캐릭터가 너무 매력있어서 제 팬이 됐다고 하시는 거예요. 그만큼 기쁜 일이 어딨겠어요.”

이승기는 다만 “기존에 가지지 않았던 액션 이미지, 와일드하고 거친 이미지를 이 드라마를 통해 얻은 듯해 기분이 좋다”면서도 “한 작품이 잘 됐다고 저에 대해 대중들이 갖고 계신 이미지나 편견이 사라진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제가 더 많은 시간 노력해 꾸준히 해소해드려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수지, 털털한 여배우…유인식·이길복 3色 케미까지

대부분의 액션씬을 소화해내며 겪은 뒷 이야기들도 털어놨다. 그는 “(액션을)배우가 직접 해주는 것과 그렇지 않을 때 장면의 질의 차이가 굉장히 컸다. 배우가 직접 참여를 못할수록 ‘어디서 본 듯한’ 액션이 나올 수밖에 없더라”며 “1부 마지막 장면에 등장하는 모로코 추격씬이 개인적으로 굉장히 기억에 남았다. 지붕을 뛰며 담을 타고 내려와 끝없이 달리며 담긴 장면들이 멋졌다”고 했다.

시즌 2가 방영 된다면 이번 작품에서 미처 담지 못한 전문적인 액션 시퀀스들을 더 풍성히 담고 싶다는 소망도 드러냈다. 그는 “아직 보여주지 못한 시퀀스들이 많다. 지나치게 전문적이라는 이유에서다. 군복과 장비를 다 장착한 상태에서 그런 시퀀스들을 보여줄 수 있다면 정말 멋지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사전제작에 대한 만족감도 드러냈다. 이승기는 “시청하는 사람 입장에서 만족하며 볼 수 있는 좋은 콘텐츠를 소비하게 해드리려면 ‘사전제작’이 답일 수밖에 없다. 바깥 여론에 쉽게 휘둘리지 않고 처음 하고자 했던 이야기를 그대로 보여줄 수 있어 장르면에서도 다양성을 확보할 기회가 될 것 같다”며 “다만 사전제작 중간 텀이 길어지는 과정에서 애매한 공백기가 생길 수는 있겠지만 이번 작품으로 사전제작을 경험하며 크게 아쉬움을 겪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상대 배역으로 활약한 배우 수지와의 호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승기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털털한 여배우가 아닐까 싶다. 그 친구는 덜 예민한 게 굉장히 큰 장점 같다”며 “현장에서 먼저 털털하게 배우들에게 다가와주셨고 1년 간 촬영에 임하며 단 한 번도 불평 불만을 내색한 적이 없다. 덕분에 마지막 촬영장 분위기도 좋게 끝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배가본드’의 연출을 맡은 유인식 감독에 대해서는 “감독님과의 개인적 친분이 두텁기도 해서 이번 작품이 정말 칭찬 받았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우리의 노력이 보는 사람들에게도 꼭 전달되길 바라는 마음에 더 열심히 임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유 감독님은 저로서는 당연히 직접 소화해냈어야 할 액션씬 하나에도 ‘찍어줘서 고맙다’는 말씀을 하시는 분이다. 또 제가 100% 연기자로서의 기능을 다할 수 있게 세세한 면을 터치하고 보완해주셨다. 이길복 촬영감독님까지 셋이 참 죽이 잘 맞는다. 셋 다 웃긴 유머, 술을 좋아하고 사회적인 이야기 등 여러 주제로 잡담 나누기를 즐긴다”고 덧붙였다.

“역시 듣고 싶은 말은 ‘이승기 연기 잘한다’죠.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이번 작품으로 ‘차달건’이라 불러주시는 분들이 많아져서 참 기뻐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