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고인돌이 감춰둔 암호화 기술…김혜련 '예술과 암호 1'

2020년 작
한국 고대유물서 발견한 '선'의 조형성
패턴·도형·생각까지 읽어낸 뒤 재해석
색 빼고 들인 강한 먹선으로 상징 옮겨
  • 등록 2021-06-03 오전 3:30:00

    수정 2021-06-03 오전 3:30:00

김혜련 ‘예술과 암호 1’(사진=슈페리어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편하게 보면 물고기를 단순화한 듯도 하고 어렵게 보면 방향성을 극대화한 듯도 하다. 고대 상형문자가 이렇게 시작하지 않았을까. 회화에선 쉽게 볼 수 없는 문양이고 패턴이다. 그럼에도 뭔가 한 번쯤 골똘히 생각하게 한다면 성공한 거다.

나무판에 붙인 종이, 그 위에 먹뿐인 작품은 세상이 감춰둔 어떤 암호를 말한다. 다만 전제가 있는데 ‘예술’과 연관이 있다는 거다. 지금처럼 경계가 선명한 예술 그 이상이다. 그간의 ‘빗살무늬’ ‘고구려의 기와문양’ ‘고조선’에 이어 이번엔 ‘고인돌의 암각화’에서 찾아낸 ‘예술성’이라고 하니까.

그 패턴과 도형과 생각까지 읽어내 재해석했다는 작가 김혜련(57)의 ‘예술과 암호 1’(2020)은 그렇게 나왔다. 작가는 한국 고대유물에서 ‘선’이 가진 조형성을 발견한 이후 역사연구로 확장하는 독특한 작업을 해왔다.

그간 유지하던 작품세계에도 변화를 줬는데, 색이 빠졌다. 유화물감의 강한 색상으로 상징을 만들던 데서 색을 빼버렸다는 것 자체가 단순치 않다. 대신 들인 먹에 그 역할을 다 넘겼다. 먹빛 고인돌 형상에서 ‘감추듯 드러내는’ 현대 추상의 결을 봤나 보다.

11일까지 서울 테헤란로 슈페리어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예술과 암호-고인돌의 그림들’에서 볼 수 있다. 종이에 먹, 나무패널에 배접. 153×110㎝. 작가 소장. 슈페리어갤러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