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업계 성공비결 된 ‘K라이선스’

패션 브랜드 아닌 방송·필름·스포츠 등 이종업계 라이선스 활용 유행
디스커버리·MLB 판매하는 F&F 상반기 영업익 2295억…업계 첫 1위 등극
코웰패션·더네이쳐홀딩스도 라이선스 사업 덕에 영업익 큰 폭 증가
MZ세대 라이선스 브랜드 선호 심리 공략 적중
  • 등록 2022-09-16 오전 5:00:00

    수정 2022-09-16 오전 5:00:00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패션업계에서 ‘K라이선스’ 바람이 불고 있다.

과거에는 해외 패션 브랜드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사업을 했다면 최근에는 대중에게 익숙한 스포츠, 다큐멘터리 및 뉴스 채널, 필름 브랜드 등 이종(異種)업계의 브랜드를 도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심지어 ‘예일’과 같은 미국 명문 사립대도 패션 브랜드로 활용하는 등 이종 브랜드의 패션화가 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단순히 판권계약을 체결한 브랜드를 활용한 의류 제작·판매에 그치지 않고 모자, 양말 등 패션 액세서리뿐만 아니라 여행용 캐리어 등으로 관련 상품군을 확장하고 있다. 도입한 브랜드의 성격과 연관된 상품군을 개발해 경영실적 개선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다.

(그래픽= 문승용 기자)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엠엘비’(MLB·미국프로야구)·‘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등의 브랜드를 전개하는 F&F(383220)는 올해 상반기에 229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58% 늘어난 수치로 전통의 패션강호 휠라(1737억원)를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업계 정상에 올랐다. 이 회사의 시가총액은 5조6000억원으로 섬유·패션 상장기업 73사 중에서도 1위다.

F&F 외에도 ‘피파’(FIFA·국제축구연맹) 브랜드 라이선스를 활용하는 코웰패션(033290), ‘엔프엘’(NFL·미식프로축구)·‘내셔널지오그래픽’을 전개하는 더네이쳐홀딩스(298540)의 약진도 두드러진다.

이들 3사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53% 증가했다. 같은 기간 국내 섬유·패션기업 73개 상장사의 영업이익 평균 증가율(2%)을 압도하는 수치다. 3사의 같은 기간 매출액 증가율도 65%로 전체 신장률(26%)보다 높다.

이들 기업이 최근 패션시장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주요 소비층인 MZ세대의 소비패턴 변화를 파악하고 그들의 수요를 충족시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패션업계 한 관계자는 “MLB, NBA 등은 MZ세대에게도 인지도가 높은 브랜드”라며 “전통적인 의류 브랜드가 아닌 새로운 브랜드에 흥미를 느끼는 MZ세대의 소비심리를 정확히 파악한 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또 오프라인 매장이 아닌 온라인 판매를 중심으로 사업을 벌여 소비자의 니즈 변화에 즉각 대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재고부담을 덜 수 있었던 점도 높은 수익성을 가능케 했다.

최철용 홍익대 섬유미술·패션디자인학과 교수는 “친숙하고 익숙한 브랜드 이름이 라이선스 사업을 전개하기 쉽게 할 뿐만 아니라 스토리텔링 방식의 마케팅에도 유리하다”며 “한국은 역사적으로 재가공해서 부가가치를 내는 산업이 발전했다. 소위 K라이선스 사업이 성공을 거두는 것도 그 일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