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락장에 자사주 처분이라니" 개미들 '부글'…주가봤더니

하반기 자사주 처분 상장사, 절반 주가 하락
코스닥, 자사주 처분에 주가 반응 민감
상장사들, 성과금·스톡옵션 지급 등 목적
"자사주 처분시 유통물량 확대로 주주에 악재"
  • 등록 2022-10-26 오전 5:45:00

    수정 2022-10-26 오전 5:45:00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올 하반기 자사주 처분을 결정한 상장사 중 절반 이상은 다음 날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매크로(거시경제) 악화로 하락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자사주를 처분하는 상장사를 향한 투자자들의 볼멘소리가 커지고 있다. 자사주 처분 시 시중에 유통되는 주식 수가 늘어 주가가 하락할 여력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자사주 처분 후 코스닥 상장사 과반 주가 ‘뚝’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7월1일~10월24일) 자사주 처분 결정 공시건수는 70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자사주 처분 공시 후 주가가 하락한 경우는 36건으로 전체에서 51.4%의 비중을 차지했다.

코스닥 상장사들이 코스피보다 자사주 처분에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 코스피 시장에선 올 하반기 28건의 자사주 처분 결정 공시가 확인됐는데, 이 중 다음 날 주가가 하락한 사례는 12건으로 42.9%에 그쳤다. 반면 코스닥 시장에서는 올 하반기 42건의 자사주 처분 결정 공시가 이뤄졌으며, 다음 날 주가가 하락한 사례는 24건으로 57.1%를 기록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자사주 처분 공시 후 주가가 가장 많이 하락한 상장사는 제이에스코퍼레이션(194370)이었다. 제이에스코퍼레이션은 자사주 처분 결정 당일인 9월21일 1만8100원에서 다음 날 1만7550원으로 3.0% 하락했다. 제이에스코퍼레이션은 11억2000만원 규모의 자사주 10만주를 처분하겠다고 공시했다. 뒤이어 카카오(035720)가 지난 7월1일 13억2200만원 규모의 자사주 처분 결정을 알린 다음 날 주가가 2.8% 내렸다.

코스닥 상장사들은 자사주 처분 공시 뒤 주가 낙폭이 코스피 업체보다 더 컸다. 코스닥 업체 중 자사주 처분 공시 후 주가 하락폭이 가장 큰 곳은 셀피글로벌(068940)이었다. 셀피글로벌은 8월16일 10억6500만원 규모의 자사주 처분을 공시한 뒤 주가가 5030원에서 4560원으로 9.3% 떨어졌다. 넥스턴바이오(089140)도 지난 8월19일 34억2000만원 규모의 자사주 처분 결정하고 다음 날 6.3% 하락했다.

상장사 “임직원 성과금 지급”…주주들 “왜 하필 지금”

국내 상장사들이 하락장 속에서 자사주를 처분한 계기는 주식거래량 활성화, 부채비율 개선, 자사주를 교환대상으로 하는 교환사채 발행 등 목적이 다앙했다. 다만 대부분의 경우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상여금 지급, 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자기주식 교부 등을 목적으로 꼽았다.

소액주주들은 하반기 상장사들의 자사주 처분에 대해 “지금 이 시국에 자사주 처분이 웬말이냐”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기준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감이 고조되면서 국내 증시가 부진한 상황에서 자사주 처분이 주가 하락을 부추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자사주 처분의 경우 시중 유통 물량을 줄어드는 자사주 소각과 달리, 매각을 거쳐 유통되는 주식 물량이 늘어난다. 아울러 현금이 부족한 기업이라는 인식이 생길 수 있는 데다 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주식 처분이 향후 주가 하락을 예상한 부정적인 시그널로 확산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주주들의 비판에도 상장사들이 자사주 처분에 나서는 것은 여유자금을 확보해 추후 위기 국면에 대응할 수 있다는 판단이 기저에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단순히 현금을 지급하는 것보다 자기주식을 교부할 경우 직원들의 성취 의욕을 고취시키는 기제로 활용할 수 있는 점도 고려했다는 분석이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는 “자사주 처분으로 상여금을 지급하거나 스톡옵션을 교부하는 건 직원들의 의욕을 높이려는 취지가 반영된 것”이라면서도 “주가가 크게 하락한 상태에서 자사주를 매각해 상여금을 지급하는 것은 바람직한 경영 형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우량한 기업들은 성과급나 상여금 지급할 때 평소에 보유한 자금을 활용한다”며 “주가가 하락했을 때는 자사주를 소각해 주당순이익(EPS)을 개선해야 주주에 이롭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