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식은땀 줄줄.. 앵커 교체 "건강 호전.. 오늘 뉴스 진행"

  • 등록 2019-06-20 오전 7:29:21

    수정 2019-06-20 오전 7:29:21

김주하 앵커. 사진=MBN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갑작스런 복통으로 생방송 뉴스 도중 교체됐던 MBN 김주하 앵커가 ‘뉴스8’ 오늘(20일) 방송은 정상 진행할 예정이다.

19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8’에서 김주하 앵커는 뉴스 진행 중 갑자기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한성원 아나운서가 앵커석에 앉아 의문을 자아냈다. 한성원 아나운서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김주하 앵커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 아니냐”고 우려의 목소리를 보냈다.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한 것”이라며 “안정을 취하고 상태가 괜찮아졌다. 건강에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주하 앵커가 20일 진행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주하 앵커는 지난 1997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 앵커로 활약했다. 이후 김 앵커는 지난 2015년 7월부터 MBN으로 옮겨 MBN ‘뉴스8’을 진행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