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아쉬웠지만, 대한민국 선수로 뛰어 자랑스럽다"

한국,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브라질에 1-4 패배
황희찬 "크게 패해 아쉬워.응원해준 팬들에 죄송"
"너무 자랑스러운 팀, 더 잘할 가능성 보여줘"
  • 등록 2022-12-06 오전 6:53:14

    수정 2022-12-06 오전 7:00:36

황희찬이 브라질 선수와 몸싸움을 하며 공을 막아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마무리가 아쉬웠지만, 대한민국 선수로서 뛸 수 있어서 기쁘고 자랑스럽다.”

황희찬(울버햄프턴)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경기를 마친 뒤 아쉬운 마음과 새로운 도전을 기대하며 이렇게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경기에서 4-1로 져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면서 패색이 짙은 한국은 후반에 교체 투입된 백승호의 만회골이 터지면서 브라질의 골문을 연 것에 만족했다.

황희찬은 경기를 끝낸 뒤 공동취재구역 인터뷰에서 아쉬운 마음에 한동안 눈물을 흘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 유니폼으로 눈물을 닦고 난 뒤 “4년간 정말 기쁜 일도, 힘든 일도 많았다. 어려운 순간 팀이 함께 잘 이겨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예선에서 잘해서 월드컵 무대에 진출했고 세계적인 팀들과 경쟁할 수 있었다. 마지막에 크게 패했지만, 많이 응원해준 대한민국 국민이 자랑스럽다. 축구를 통해 기쁨을 드리고 더 큰 자부심을 갖고 경기할 수 있었던 대회였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진행 중엔 햄스트링 부상으로 1,2차전에 나서지 못했다.

그는 “처음 부상으로 경기에 못 나오면서 팀에 도움이 못 된 거 같아 미안했다”며 “오늘도 팀에 골이 필요했고 결과를 만들어 내야 하는 공격수로서 (그러지 못해) 아쉽다. 팀 동료들과 새벽 늦게까지 응원해준 팬들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월드컵을 위해 4년 동안 함께 했던 ‘벤투호’ 동료를 향한 믿음과 애정도 드러냈다.

황희찬은 “이 팀에 속한 게 자랑스럽다. 너무 자랑스러운 팀인 것 같다”고 다시 한번 울먹인 뒤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오늘 경기를 뛰면서도 세계적 상대라서 어떻게 경기하는지 전술적으로 어떻게 하는지, 열심히만 뛰는 게 아니라 똑똑하게, 전술적으로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느꼈다. 더 잘하고 싶고 대한민국 선수로서 뛸 수 있어서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