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제주 풍경에 옻칠을 하다… 채림 '멀리에서'

2019년 작
나무판에 옻 수십번 칠해 빚은 장면
고즈넉한 세상에 앉힌 진한 서정성
모네 인상주의 화풍을 떠올리게 해
  • 등록 2019-08-03 오전 12:45:00

    수정 2019-08-03 오전 12:45:00

채림 ‘멀리에서’(사진=학고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얼핏 들판을 가로지르는 물줄기가 보인다. 그 주위론 넓은 갈대밭이고. 물론 장담할 순 없다. 작가의 마음에 담긴 장면을 다 읽어낼 재간도 없으니.

사실 눈여겨볼 부분은 따로 있다. 그저 캔버스에 색을 올리는 차원 이상이란 것. 작가 채림(56)이 나무판에 수십 번 옻칠을 반복해 빚어낸 풍경이니까. 옻칠만으로 빛을 그려낸 모네의 인상주의 화풍을 떠올리게 하는 거다.

옻과 안료를 섞어 원하는 색을 만들고, 칠은 전통공예기법 그대로를 따른단다. ‘멀리에서’(From a Distance·2019)는 그렇게 원하는 빛깔과 광택이 나올 때까지 옻과 씨름해 얻은 동명연작 중 한 점.

숲에서 모티브를 찾는다는 작가의 말대로 연작에는 언젠가 한 번쯤 스쳤을 법한 물·언덕·풀·나무 등이 슬쩍슬쩍 비친다. 제주도 어디쯤이란 힌트뿐, 안개가 덮인 듯 고즈넉한 세상에 앉힌 고요한 아름다움이 천상이라고 해도 믿겠다.

8월 25일까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89길 학고재청담서 여는 개인전 ‘멀리에서’(From a Distance)에서 볼 수 있다. 목판에 옻칠·삼베. 20×20㎝. 작가 소장. 학고재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