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공주·안동·영암, 성장촉진지역 600억 국비 지원

6개도 지역개발계획 변경안, 국토정책위서 최종승인
  • 등록 2021-12-28 오전 6:00:00

    수정 2021-12-28 오전 6:00:00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국토교통부는 강원도 등 6개도가 신청한 지역개발계획 변경(안)에 대해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승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획 변경은 성장촉진지역으로 새로 편입된 4개 시·군에서 추진할 지역개발사업을 발굴 지원하고, 기존 지역개발사업에 대해 일부 여건 변화 등을 반영해 변경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지역개발계획은 ‘지역 개발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중장기 개발전략을 마련하고 중앙정부가 이를 지원해 지역 주도의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5년마다 인구감소, 재정여건 등을 평가해 지원이 필요한 지방 시·군 70곳을 성장촉진지역으로 지정하여 지원하고 있다.

성장촉진지역으로 신규 편입된 강원 정선, 충남 공주, 경북 안동, 전남 영암 등 4개 시·군(1곳당 국비 150억원 지원)에서는 지역별 특화산업·관광 활성화, 접근성 제고,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한 지역개발사업 11건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성장촉진지역 지정 현황(’19~’24)
강원 정선의 경우 ‘자연·생태·역사가 어우러진 내륙지역 체류형 관광지’로 시가지 신도로망 구축계획을 반영해 정선읍 봉양리에서 애산리 아리랑 클러스터 연결 교량을 설치한다.

충남 공주는 ‘백제 역사문화, 자연관광 산업 구축’으로 백제권 문화콘텐츠를 활용해 공주 문화관광지 조성사업을 추진함으로써 관광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경북 안동은 ‘원도심 도시기능 회복, 지속가능한 도시환경 조성’을 목표로, 도청 신도시 조성으로 인한 상주인구 유출 및 원도심 공동화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선 철도사업으로 이전한 구(舊) 안동역 및 철도 부지를 활용해 연결도로, 선형광장 등을 설치한다. 철도로 단절된 시가지를 연결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확보하기 위해 옥야동 늘솔길 조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 영암은 ‘지역 테마관광 자원화, 남해안 관광벨트 거점화’를 내세워 지역 관광자원인 월출산 관광지에 추진 중인 체험형 레저시설(모노레일, 전망타워 등)과 연계해 테마관광지 조성을 위한 기반시설(천황사 주변 도로확장, 주차장 조성 등)을 확충한다.

백원국 국토정책관은 “이번 지역개발계획의 변경으로 지역개발사업이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되어 지역 활력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새로 편입된 4개 시·군의 지역 전략사업 등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업 관리와 컨설팅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