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트롯 전설 장윤정X김연자X진성, 제2의 임영웅 찾는다

  • 등록 2022-12-01 오전 8:43:22

    수정 2022-12-01 오전 8:43:22

‘미스터트롯2’(사진=TV조선)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TV조선 트롯 오디션 ‘미스터트롯2’에 ‘트롯 레전드’ 장윤정, 김연자, 진성이 막강 마스터 군단으로 출격해 송가인, 임영웅을 잇는 ‘새로운 전설’이 될 트롯 히어로 찾기에 나섰다.

오는 12월 22일 첫 방송을 확정 지은 ‘미스터트롯2’는 트롯의 명가 TV조선이 네 번째로 내놓는 대국민 트롯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 시즌마다 폭발적인 화제성과 함께 트롯 스타들을 탄생시키며 대한민국 가요계에 지각 변동을 일으켰다.

특히,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기존 트롯 오디션에서 우승 또는 준우승을 거둔 최강 참가자들이 모습을 드러내 마스터들을 충격에 빠뜨린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기대를 상승시켰다.

이어 첫 녹화 현장에 장윤정, 김연자, 진성이 마스터로 참여해 첫 경연 무대에 선 참가자들의 긴장을 녹이고, 연륜에서 우러나오는 진정성 있는 평가로 심사에 신뢰감을 높였다.

‘마스터 군단의 핵’ 장윤정은 참가자들을 따뜻하게 감싸면서도 특유의 예리한 분석력으로 냉철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선보였다. 장윤정은 “아픔을 겪어본 사람은 울 수밖에 없는 노래다. 하지만 고음에서 약간 약해진다”, “조금 더 자신을 위해 시간을 써라” 등 애정을 가득 담은 돌직구로 참가자들의 가능성을 이끌었다. 또, “이 정도면 심사가 부질없다. 마음이 가고 손이 가는 걸 어떡하냐”, “칼을 갈고 나왔구나”, “오늘 무대는 거의 완벽했다. 이거다 싶다” 등의 극찬을 쏟아내며 참가자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김연자는 남다른 공감 능력을 자랑하며 누구보다도 참가자들의 사연에 깊이 공감하는 ‘촉촉한 감성 심사’로 훈훈함을 더했다. ’공감 여왕‘ 김연자는 “버릴 게 없다. 100점 만점에 200점”, “내가 옆에서 노래하고 싶다”, “기회를 더 주고 싶다” 등의 심사평을 통해 참가자들에게 용기와 힘을 실어줬다. 뿐만 아니라, 뛰어난 실력의 참가자가 나타나자 “드디어 여기서 내 제자를 찾았다!”라고 말해 트롯퀸 김연자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참가자의 정체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푸근하고 인간적인 ‘아버지 마음 심사’를 선보인 진성은 놀라운 예능감으로 현장을 여러 번 초토화시켰다는 전언이다. ’현재 직업을 버리고 이직할 만한 실력인지’를 주요 기준으로 심사했던 진성은 아쉬운 무대를 꾸민 참가자에게 “기존 직업을 유지하라”고 조언했다. 반면, 좋은 무대에는 “이직할 만한 실력. 얼굴도 트롯에 통할 만한 인상이다”, “이 실력이면 10위권 안에 들 것 같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TV조선 ‘미스터트롯2’는 12월 22일 목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