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2.38 13.3 (+0.42%)
코스닥 1,014.42 4.05 (+0.4%)

[AR의 재부상]①삼성 'AR글래스' 인텔·애플과 한판 붙는다

MWC 2018에서 일부 파트너 등에만 프라이빗 전시장에서 공개
일반 안경 디자인..웨어러블 기기 특유의 거부감↓
'릴루미노' 기술 AR에 적용?..시력교정 기능 주목
  • 등록 2018-02-19 오전 5:31:00

    수정 2018-02-19 오후 2:33:05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이달 말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8에서 AR(증강현실) 글래스를 처음 선보인다. 이에 따라 애플과 인텔, 샤오미 등 글로벌 IT기업들과 함께 ‘AR 글래스’ 출시 경쟁을 벌이게 됐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8에서 AR 글래스 프로토타입을 프라이빗 전시장에서 일부 고객사 및 파트너사들에게 공개한다. 지난 1월 세계가전박람회 ‘CES2018’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의 프로토타입을 일부에만 선보인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AR 글래스는 지난해 MWC C랩 과제 중 하나로 선보인 ‘모니터리스(Monioterless)’와는 별도로 자체 개발한 것이다. 디자인은 다른 제조사들과 마찬가지로 일반 안경과 유사하면서도 50g 안팎으로 무게를 줄여 최대한 이용자들의 거부감을 낮추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세서와 가속도계 등을 장착, 주변 사물에 관한 각종 정보를 제공해주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국내 특허출원한 스마트 글래스 로고. 출처 특허청
삼성전자는 지난 8일 특허청에 시각 관련제품 전용 로고를 특허출원하며 AR 글래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왔다. 사람의 눈 모양을 살짝 옆으로 돌린 듯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특허출원 서류상 설명에 따르면 이 로고는 스마트 글래스 외에도 스마트폰, VR(가상현실) 영상기기, 웨어러블 컴퓨터, 컴퓨터화된 시력보조안경, 디지털비디오용 안경 등에 적용된다고 설명돼 있다.

이에 따라 업계는 삼성전자가 AR 글래스에 ‘시력 교정’ 기능을 적용, 기존의 구글 글래스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인지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서 VR(가상현실) 기술을 이용해 사물을 더 뚜렷하게 볼 수 있는 저시력인 및 시각장애인 전용 앱 ‘릴루미노’를 공개하면서 추후 AR에도 적용하기 위해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8 시리즈부터 스마트폰 카메라의 기능에 적용하는 등 AR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왔다. 오는 25일 공개될 갤럭시S9 역시 외양상으로는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AR 기능 강화 등 기능적인 면에서 차별화를 꾀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AR 기술은 최근 글로벌 IT기업들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분야 중 하나다. 하드웨어의 차별화가 어려워지고,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에 대한 거부감이 여전한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존 사물에 정보를 더해주는 AR 기술 활용이 적합하다는 판단에서다.

VR보다 먼저 세상에 나온 만큼 실제 생활에 응용할 수 있을 만큼 기술적 완성도가 높다는 점도 장점이다. 몇년 전 VR이 신기술로 부상하면서 AR에 대한 주목도가 잠시 떨어졌었지만, 업계에서는 VR시대가 본격화되려면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달 초 인텔은 일반 안경과 동일한 디자인의 AR 글래스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 블루투스를 통해 스마트폰에 연결할 수 있으며 나침반과 앱 프로세서, 가속기 등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인텔은 AR 사업부문을 ‘번트(Vaunt)’라는 사명으로 분사시키고, 연내 AR 글래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애플과 샤오미, 소니 등도 AR 글래스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애플은 지난 1월 CES2018에서 코드명 ‘T288’ AR 글래스 생산에 필요한 부품 공급사들과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며 양산이 멀지 않았다는 가능성을 높였다.

이밖에 아마존은 CES2018에서 알렉사를 탑재해 음성 조작으로 길을 찾거나 스마트폰 문자 확인 등이 가능한 스마트 글래스 ‘뷰직스 블레이드’를 선보인 바 있다.

글로벌 마켓 인사이트에 따르면 AR 시장 규모는 오는 2024년에 500억달러(한화 약 53조95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지난 2017년 대비 75% 이상 성장한다는 의미다. 글로벌 마켓 인사이트는 특히 이 가운데 AR 기기 분야가 큰 몫을 차지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MWC2017서 삼성전자 C랩 과제로 선보인 모니터리스. 삼성전자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