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박진식의 심장토크]가슴 덜컹하는 느낌들면 ‘부정맥’ 의심

맥박이 가지런하게 뛰지 않는 상태를 부정맥
박진식 세종병원 그룹 이사장
  • 등록 2020-10-18 오전 7:41:52

    수정 2020-10-18 오전 7:41:52

[박진식 세종병원 그룹 이사장]콩닥콩닥콩닥… 심장은 신기하게도 딱딱 박자를 맞추어 수축을 한다. 그것도 심방과 심실이 서로 번갈아 수축을 하는 순서도 어기지 않는다. 하루에 10만번이나 수축하는 심장이 어떻게 이렇게 박자를 잘 맞춰서 움직일까.

심장세포는 스스로 시간이 되면 수축했다가 수축이 끝나면 자연스럽게 이완이 되는 성질을 가졌다. 팔다리의 근육은 내가 힘을 주고 싶을 때 수축하고, 힘을 빼고 싶을
박진식 세종병원 그룹 이사장
때 이완 시킬 수 있는, 내 의지대로 움직일 수 있는 ‘수의근’이다.

반면에 심장이나 위장은 내 마음대로 움직일 수가 없다. 대신 각자 스스로 움직일 수 있는 ‘자동능’을 가졌다. 이 자동능은 근육 세포 각각이 가지고 있는 능력인데, 심장세포들은 특정 주기마다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는 자동능을 가졌다. 심장근육은 자동능을 가진 수 억개의 세포들이 모여서 이루어져 있지만, 놀랍게도 0.1초라는 빠른 시간 안에 모든 세포가 동시에 수축하고 이완한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전도계’라는 지휘 체계를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전도계의 가장 상부에는 심장에서 가장 빠른 주기로 수축신호를 발생시키는 동방결절이 있고, 여기서 나오는 신호를 통해서 심방과 심실이 차례로 수축하게 되는 것이다. 이 전도계는 심장근육 깊숙한 곳 까지 아주 많은 가지를 뻗치고 있어서, 수 억개의 세포에 거의 동시에 전기 신호를 전달 할 수 있다. 이 덕분에 수 억개의 세포가 일사불란하게 수축과 이완을 반복한다. 심장이 이렇게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상태가 깨지는 것을 ‘부정맥( 不整脈, 맥박이 가지런하지 않은 상태)’이라고 부른다.

가장 심각한 상태는 심장세포들이 각자 다른 시간에 수축과 이완을 하는 것이다. 어떤 특정 시점에 50%는 수축을 하고 있고 50%는 이완을 하고 있다면, 각각의 세포는 열심히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고 있지만, 심장 전체적으로는 수축도 이완도 아닌 상태로 남아있게 되어 혈액을 짜 낼 수 없는 상태가 된다. 이런 상태를 ‘세동(細動, 가늘게 움직임)’이라 부르고, 이 상태가 심실에 나타나면, 급사를 유발하는 ‘심실세동’이라고 불리는 가장 심각한 부정맥이 된다. 심실세동이 되는 순간 심장에서 펌프되는 혈액양은 순식간에 ‘0’이 되버리고, 수초내에 의식을 잃게 되고 수 분내에 사망에 이르게 된다. 하지만, 심방에는 세동이 생기더라도, 심실이 하는 주펌프기능은 유지 되기 때문에 전체 심장기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

흔히 부정맥이라고 하면 급사를 일으킬 수 있는 심각한 병이라고 인식하고있는 것이 심실세동 때문인데, 실제 전체 부정맥중에 심실세동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적다. 가장 흔한 부정맥은 기외수축 또는 조기수축이라고 불리는 부정맥인데, 심실이나 심방이 지휘체계를 벗어나 엇박으로 수축하는 경우를 말하고, 이때 가슴이 ‘덜컹하는 느낌’ 또는 ‘한박자 쉬었다가 뛰는 느낌’이 난다는 표현을 흔히 한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이 가지고 있을 정도로 흔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특별한 치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이렇게 자동능이 증가해서 평소보다 수축을 일찍하거나 제멋대로 하는 경우를 ‘빈맥성부정맥’이라고 하고, 이와 반대로 자동능에 문제가 생겨서 수축신호가 느리게 발생하거나 전도계가 손상을 받아 신호 전달을 제대로 못해서 심장이 느리게 뛰는 경우를 ‘서맥성 부정맥’이라고 한다. 서맥성 부정맥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몸에서 필요로 하는 혈액을 충분히 내 짜 내주지 못하기 때문에, 활동 시 가슴이 답답하거나 숨이 찬 느낌이 날 수 있고, 심한 경우에는 ‘실신’을 하기도 한다.

부정맥을 진단하는데 가장 중요한 검사는 ‘24시간활동심전도’이다. 불규칙하다는 부정맥의 특성 상, 상시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오랜 시간 심장 활동을 기록하여, 얼마나 자주 어떤 부정맥이 발생하는 가를 판단하는 검사가 중요하다. 부정맥은 거의 모든 사람이 가지고 있는 기외수축부터 급사를 유발하는 심실세동까지 다양한 질환을 통칭하는 말이기 때문에, 부정맥이라는 진단만으로 걱정하기 보다는, 정확한 진단을 통해서 ‘어떤’ 부정맥인가를 아는 것이 더 중요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