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프라이머리 "안준호 이병에 감정이입해 음악 만들었죠" [인터뷰] ①

  • 등록 2021-09-20 오전 10:00:00

    수정 2021-09-20 오전 10:00:00

프라이머리(사진=팩토리 컴퍼니)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신드롬에 가까운 열광적인 반응을 일으킨 넷플릭스 드라마 ‘D.P.’의 오프닝 및 엔딩 크레딧을 살펴보면 친숙하면서도 다소 의외라고 여겨지기도 하는 이름을 발견할 수 있다. 바로 음악 감독을 담당한 프라이머리(Primary, 본명 최동훈)다.

프라이머리는 ‘씨스루’, ‘?’(물음표), ‘입장정리’, ‘자니’ 등 다수의 히트곡을 써낸 음악 프로듀서로 대중에게 친숙하다. 앞서 지난해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 음악 감독을 맡아 활동 영역을 확장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한 바 있다.

최근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있는 팩토리 컴퍼니에서 이데일리와 만난 프라이머리는 “‘사냥의 시간’ 음악 감독을 맡은 뒤 새로운 작품 참여를 준비하던 와중에 감사하게도 ‘D.P.’ 참여 제안을 받았다”며 “시나리오를 읽는 순간 ‘이 작품과 꼭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사진=넷플릭스)
“일단 ‘D.P’라는 소재 자체가 흥미롭게 다가왔다. 집중력이 약한 편이고 심지어 난독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어서 아침나절에 다 읽었던 기억이 난다.”

드라마 작품과 인연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음악 감독으로 이제 막 출발선을 끊은 데다가 드라마 장르가 영화에 비해 호흡이 길다는 점에서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잘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했던 것도 사실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음악 산업계가 위축된 상황이기도 해서 용기를 내봤다.”

‘D.P.’는 탈영병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안준호(정해인)와 한호열(구교환)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프라이머리는 올 초 본격적으로 ‘D.P.’에 삽입할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고 6월쯤 작업을 마무리했다. 그는 “음악 작업의 틀을 잡기 위해 1, 2화 편집본을 먼저 받아 시청해보고 ‘재밌다’ ‘이 작품 잘 되겠다’ 하는 확신이 생겼던 기억이 난다”고 돌아보며 미소 지었다.

“안준호와 한호열 모두 미완성인 존재이기에 기본적으로 다듬어지지 않은 청춘에 걸맞은 러프하고 투박한 느낌을 내고자 했다. 또 추리물 성격을 띄고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셜록’이나 ‘007’ 시리즈처럼 음악이 너무 웅장하면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아 미니멀하고 거칠게 믹스를 했다. 장르적으로는 록 쪽으로 많이 풀어냈다. 평범한 청춘을 표현하는 음악을 만들고 싶었고, 꼬질꼬질한 느낌을 표현하고 싶기도 해서 힙하거나 트레디한 스타일과는 거리를 뒀다.”

(사진=넷플릭스)
총 6회 분량으로 제작된 ‘D.P.’는 회차별로도 분위기가 제각각이다. 뮤지션들에게 맞춤형 곡을 전달해왔던 프라이머리는 이번엔 작품을 위해 세심한 작업 과정을 거쳐 각 회차 분위기에 꼭 맞아떨어지는 곡들을 완성했다.

“1화는 의도적으로 굉장히 어둡게 접근했고 2화부터 4화까지는 캐주얼한 오락물이나 청춘물처럼 접근하려고 했다. 클라이막스인 5, 6화의 경우는 시나리오가 의도하는 방향성을 그대로 표현하면서 작품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작업했다.”

등장인물들의 감정선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의 과정도 필요했다. 때로는 입대하자마자 커다란 임무를 떠안게 되는 안준호 이병의 입장이 되어보기도, 군대 내 괴롭힘에 분노해 탈영을 감행하는 조석봉 상병이 처한 상황에 몰입해보기도 했다.

“1화 음악은 안준호에게 감정 이입을 하면서 작업했다. 사막 한가운데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감정을 간접 체험할 수 있게끔 하는 음악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5, 6화의 경우 조석봉의 답답함과 괴로움이 느껴지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음악작업을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