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투, 한류 팬덤 플랫폼 첫 美 나스닥 상장 시동

  • 등록 2021-11-23 오전 9:35:06

    수정 2021-11-23 오전 9:35:06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글로벌 팬덤 소셜 네트워킹 플랫폼 ‘팬투’(FANTOO)가 모회사 한류뱅크의 미국 법인 ‘한류 홀딩스’를 통해 미국 나스닥(NASDAQ)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에 돌입한다. 한국 스타트업이 나스닥 문을 두드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팬투’는 전 세계 한류 팬들을 위한 플랫폼이다. 지난 5월 베타 서비스를 론칭하며 유저 간 언어 장벽 없는 소통을 통해 만들어지는 다양한 네트워킹과 콘텐츠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흥미로운 이벤트와 이색적인 리워드 정책으로 유저 활동을 지원, 글로벌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팬덤 플랫폼의 미국 나스닥 진출은 그 자체로 큰 의미를 지닌다. 올 한 해 국내 증시에서도 단연 화두는 ‘팬 플랫폼’과 ‘메타버스’였기 때문이다. 그간의 한류 시장이 아티스트와 콘텐츠가 만들어내는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우선시했다면, 이제는 팬들이 응집할 때 발생하는 부가적인 파급력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 같은 추세에 미국 증시 역시 ‘팬투’의 나스닥 입성을 더욱 반기는 형상이다.

‘팬투’의 모회사인 한류뱅크는 ‘팬투’의 성장과 더불어 금융, ERP, 미디어, 커머스, AI, 블록체인 등의 기존 사업을 접목하며 한국의 IT 기술과 한류로 파생되는 문화의 힘을 집대성했다. 그 결과 지난 9월 글로벌 회계·컨설팅기업 美 KPMG로부터 4억6000만 달러(한화 약 5400억원)의 기업가치 평가를 받은 데 이어 나스닥 기업공개를 위한 본계약 체결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주관사는 ‘AEGIS CAPITAL CORP’이다. 한류뱅크는 11월 중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상장 관련 서류를 공식 제출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