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LTE 거스른 참 우직한 붓질…허수영 '숲'

2016년 작
회화 본연의 자세 고수하는 신진작가
매일 같은 장소 찾아 풍경 중첩·반복
원근법은 전통 파괴…대상에 고른 힘
  • 등록 2016-12-22 오전 12:30:01

    수정 2016-12-22 오전 12:30:01

허수영 ‘숲’(사진=학고재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기자] 무겁게 내려앉은 시간을 짊어진 깊이. 이 풍경을 만든 젊은 작가 허수영(32)은 정통회화를 고수한다. 캔버스와 물감으로 보이는 그대로를 그려내는 회화 본연의 자세를 취한 거다. 동명 연작 중 한 점인 ‘숲’(2016)도 다르지 않다. 사실적인 붓질로 같은 장면을 중첩하고 반복해 완성했다. 한 장소에 매일 찾아가 옮기고 옮겼다. 풍경은 풍경인데 신비를 쓴 추상처럼 보이는 건 그 덕분이다. 그럼에도 원근법은 자신만의 방식이다. 먼 곳이나 가까운 곳의 모든 대상에 고르게 힘을 쏟는다. 멀리 있다고 가까운 주제·소재의 희생으로 삼지 말 것, 원래 그 자리에 놔둘 것. 너무 정직해서 이젠 아주 특별해 보이는 그리기다.

내년 1월 8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 학고재갤러리에서 여는 ‘허수영 개인전’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유채. 182×291㎝. 작가 소장. 학고재갤러리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