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국 추격에 위협”..위기 느낀 기업 10년 새 4배↑

대한상의, 18일 국내 제조업체 500개사 대상 조사
“샌드위치현상 심화하고 신기술 활용 어려워”
“미래 수익원 확보도 힘들어..대책도 마련 못 해”
  • 등록 2019-06-18 오전 6:00:00

    수정 2019-06-18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국내 기업들이 ‘샌드위치 현상 심화’와 ‘4차 산업혁명 신기술 활용 애로’, ‘미래 수익원 부재’라는 삼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미래와 경제 성장잠재력이 날로 불안해지고 있어 근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8일 국내 제조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우리 기업의 미래준비실태 조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우리 기업들은 신흥국의 역전 위협과 선진국과의 격차 확대를 체감하고 있었다.

기업들은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 기업과의 경쟁력 격차에 대해 ‘비슷한 수준(35.9%)’이거나 ‘오히려 뒤처진다(5.4%)’고 답했다. 2010년 같은 조사 당시 응답률은 10.4%에 불과했던 점을 감안하면 신흥국 추격에 위협감을 느끼는 기업은 10년 새 4배 늘어난 셈이다.

신흥국보다 앞선다는 응답도 ‘3년 이내(31.6%)’라는 응답이 ‘5년 이내(18.5%)’와 ‘5년 이상(8.6%)’을 합한 응답(27.1%)보다 많았다. 신흥국과의 경쟁력 격차를 유지·확대할 골든타임이 3년 밖에 남지 않았다는 얘기다.

반대로 선진국과의 격차에 대해 ‘뒤처진다’는 응답이 61.2%로 ‘비슷한 수준(35.8%)’ 및 ‘앞서있다(3.0%)’는 답변보다 많았다. 10년 전(41.3%)보다 20%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특히 국내 주력산업의 경쟁력이 ‘경쟁국 대비 강화 추세’라고 응답한 기업은 21.5%로 ‘약화 추세’라는 응답(35.7%)에 못 미쳤다.

또 기업들 사이에서 미래 수익원인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대한 활용도 역시 저조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얼마나 잘 활용하고 있는지’란 질문에 응답기업의 절반 가량(48%)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일부 활용’이 46%였으며, ‘적극 활용 중’이라는 응답은 6%에 불과했다.

기업들의 4차 산업혁명 활용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정책 대응은 미흡한 것으로 평가됐다. ‘정책 분야별 대응의 충분성’을 묻는 질문에 ‘규제 완화(62.9%)’, ‘인력 양성(62.7%)’, ‘R&D 지원(59.4%)’, ‘벤처·창업 지원(50.6%)’ 순으로 ‘잘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와 함께 기업들은 미래 수익원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기업 3곳 중 2곳(66.9%)은 ‘미래 수익원이 될 수 있는 신사업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 중 상당수(62.0%)는 ‘대책도 마련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2010년 조사 당시 ‘미래 수익원 미확보’의 응답률은 28%였다.

신사업을 확보했다는 기업 중에서도 ‘성과 내는 단계’라고 답한 기업은 27.8%에 그쳤다. 나머지는 ‘추진 중인 단계(72.2%)’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미래 수익원 발굴 과정에서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시장 형성 불투명(41.0%)’을 꼽았다. 이어 ‘자금 부족(21.7%)’, ‘기술력 부족(17.3%)’, ‘규제 장벽(16.3%)’ 등을 차례로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