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0.13 3.94 (+0.12%)
코스닥 1,014.21 2.25 (-0.22%)

사용한 마스크 세탁→다림질한 뒤 판매한 공장 적발

  • 등록 2020-03-05 오전 12:10:00

    수정 2020-03-05 오전 7:20:34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이미 사용한 일회용 마스크를 세탁한 후 재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일 온라인 영상 뉴스 사이트인 뉴스플레이어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2일 방콕에서 북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사라부리주의 한 공장에서 마스크를 재활용한다는 제보를 받은 후 현장을 덮쳤다.

(사진=뉴스플레어 영상 갈무리)
이 공장은 더러워진 마스크들을 쓰레기장에서 수거해 세탁기와 건조기로 빨고 말린 후 다림질을 해 되팔고 있었다.

해당 공장에는 재활용 전후의 마스크 수천 장이 쌓여 있었고, 10대 청소년들이 이같은 작업을 하고 있었다.

현지 경찰은 “마스크를 이렇게 재활용한 것은 명백한 사기 행각”이라며 “필요한 증거를 수집한 후 이 공장을 폐업시키고 관계자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국은 현재 코로나19로 확진자 43명, 사망자 1명이 발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