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피의자 전환...양현석도 곧 조사

  • 등록 2019-09-18 오전 1:15:46

    수정 2019-09-18 오전 7:29:4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과거 마약 구매·흡입 의혹을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가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인정해 피의자로 입건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17일 오전 9시께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지난 2016년 비아이가 지인에게서 대마초를 구해 피운 사실 등을 추궁한 끝에 일부 혐의를 인정함에 따라 그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이날 밤 11시 넘어서까지 조사를 진행했다.

14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고 11시30분께 경찰서를 나온 비아이는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차량에 올랐다.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비아이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 비아이의 소속사인 YG의 양현석 전 대표를 조만간 불러 양 전 대표가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16년 당시 제보자를 회유·협박해 비아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았다는 의혹을 조사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