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현아에게 뺨 맞았다'던 학폭 폭로자… 글 돌연 삭제

현아·피네이션 입장 밝히자 '글 순삭'
  • 등록 2021-02-24 오전 9:25:27

    수정 2021-02-24 오전 9:25:27

현아(사진=피네이션)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현아의 학교 폭력(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폭로글이 돌연 삭제됐다. 현아와 소속사 피네이션은 학폭 의혹에 즉각 입장을 밝혔지만, 이미 실추된 이미지는 돌이킬 수 없게 된 상황이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게재됐다. 폭로자는 현아에게 초등학생 시절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현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고 직접 부인했다. 이어 “데뷔하고 과분한 많은 사랑 받으며 지내온지 14년 동안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사람이라 매번 그런 생각을 했다”면서 “화가 나다가도 그저 내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아니면 이해하기도 했다. 그냥 내가 싫을 수도 있을 테니까”라고 착찹한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소속사 피네이션 측도 “현아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하여 현재 온라인상에 제기되는 이슈들은 사실이 아니다”고 학폭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이어 “데뷔를 준비하던 유년시절부터 데뷔 이후 지금까지도 마치 사실인것 처럼 회자되는 몇몇 허위적인 이야기들이 있었지만, 현아는 팬분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는 가수로서 본인이 짊어지고 가야 할 과정이라고 생각했다”면서 “현아는 누군가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해를 가한 적이 없으며, 금번 제기된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사실과 다른 루머 유포 및 무분별한 의혹 제기에 대하여 앞으로 원칙에 입각한 단호한 입장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