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까지 손 벌린 바이든 초강수…비축유 풀면 유가 잡힐까(종합)

바이든, SPR 방출…"한·영·일·중·인도 동참"
유가 폭등에 지지율 타격, 이례적인 총력전
중국까지 끌어들인 사상 첫 자율 국제 공조
"단기 조치로 유가 상승 못 막아" 회의론도
  • 등록 2021-11-24 오전 6:45:15

    수정 2021-11-24 오전 7:10:4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이 유가 폭등에 대처하고자 전략비축유(SPR)를 푸는 초강수를 뒀다. 세계적인 에너지난 속에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산유국들이 미국의 증산 요청을 거절하자, 사상 처음 자율적인 국제 공조 속에 SPR을 방출한 것이다.

특히 미국은 첨예하고 대립하고 있는 중국까지 끌어들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에너지발(發) 인플레이션 충격을 얼마나 심각하게 보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산유국들이 움직이지 않는 한 미봉책에 그칠 수 있다는 혹평이 나온다. 실제 SPR 방출 발표 첫날 유가는 오히려 상승했다.

바이든, SPR 방출 첫 국제 공조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SPR 5000만배럴의 방출 소식을 알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추가 조치를 취하고 전세계와 협력해 (원유를) 적절하게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부에 따르면 미국은 총 4개 지역에 걸쳐 6억450만배럴의 SPR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미국 외에 한국, 영국, 일본, 중국, 인도 등이 동참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한국 정부는 “국제유가 급등에 대한 공조 필요성과 한·미 동맹의 중요성 등을 종합 고려해 미국의 방출 제안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방출 물량과 시기, 방식은 향후 미국 등과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일본, 인도 등 나머지 나라들도 이를 발표했다. 모두 더하면 7000만배럴 규모에 가까울 것으로 시장은 점치고 있다.

미국이 주요 석유 소비국들과 조율해 SPR 방출을 결정한 건 이번이 사실상 처음이다. 국제사회가 SPR을 함께 내보낸 건 △1991년 걸프전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 △2011년 리비아 내전 등 세 차례가 있는데, 이는 전쟁 혹은 자연재해에 대처하기 위해 국제에너지기구(IEA) 주도로 이뤄졌다. 미국이 여러 나라들을 불러모아 자율적으로 공조에 나선 건 전례가 없는 일이다. 게다가 사사건건 갈등을 겪고 있는 중국까지 협조를 구한 건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는 인플레이션과 맞닥뜨린 바이든 대통령의 입지가 급격히 좁아지고 있는 탓이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상 그의 지지율은 취임 이후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내년 중간선거 판세가 녹록지 않은 만큼 인플레이션 잡기, 특히 기름값 안정이 국정의 최우선으로 떠오른 것이다. 기름값 폭등은 저소득층일수록 피해가 크다는 특징도 있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전역의 일반 휘발유 평균 가격은 갤런당 3.403달러를 기록했다. 근래 1년간 60% 이상 폭등했다.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무려 갤런당 4.705달러에 달한다.

“단기 조치로 못 잡아” 회의론도

이뿐만 아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독립 행정기관인 연방거래위원회(FTC)의 리나 칸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비정제유 가격과 휘발유 소비자 판매가의 차이가 크다는 점을 들어, 정유 회사들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이 기름값을 인위적으로 높여 불법적인 이익을 취하고 있는지 살펴보라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SPR 방출) 국제 공조는 (유가가 급등한 이전과 비교해) 분명한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FTC 조사 요청을 두고서는 “휘발유 도소매 가격 차이가 예전과 비슷했다면 최소 갤런당 25센트는 덜 내야 한다”며 “이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정유 업체들을 맹비난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같은 단기 비상 조치로 기름값을 잡을 수 있을지 미지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장기화하는 공급망 붕괴 속에 원유 공급 자체가 부족한 와중에 연말로 갈수록 수요는 늘 수밖에 없는 탓이다. 역대급 유동성이 원유시장으로 대거 유입돼 유가를 끌어올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를 방증하듯 이날 국제유가는 오히려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2.3% 오른 배럴당 78.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무엇보다 실질적인 원유 공급의 키를 쥐고 있는 주요 산유국들이 움직이지 않을 경우 SPR 방출은 한계가 불가피하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는 근래 몇달간 이어진 바이든 대통령의 추가 증산 압박을 대놓고 거절했다.

OPEC+는 기존 합의대로 현재 하루 40만배럴씩 증산하고 있는데, 이마저 줄일 수 있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US뱅크 웰스매니지먼트의 롭 하워스 선임전략가는 “SPR 공급으로 가격이 더 떨어지면 OPEC+가 (생산을 줄이는 식으로) 조치를 고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AFP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