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룩셈부르크, 글로벌 공급망 협력 논의

문동민 실장, 룩셈부르크 경제부장관 면담
“외국인 투자 과감한 세제지원 지원 강조”
  • 등록 2022-11-29 오전 6:00:00

    수정 2022-11-29 오전 6:00:00

[세종=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정부는 룩셈부르크와 글로벌 공급망 협력과 우주·항공, 친환경 기술 등 첨단산업 협력 등 경제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9일 밝혔다.

문동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은 이날 로타렉스 코리아 아산공장에서 프란츠 파이요 룩셈부르크 경제부장관과 면담하고 안정적 공급망 관리 등 경제안보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가자고 제안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도 지난해 양국 교역액이 전년대비 50% 이상 증가했고 룩셈부르크는 한국의 유럽연합(EU)투자 대상 1위국인 점을 언급하며 양국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파이요 장관은 “룩셈부르크가 기존 금융업 중심에서 우주·항공, 친환경 기술 등 첨단제조업 분야로 산업 전환을 추진 중이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비롯된 에너지위기 관련 공급망 관리 시스템 등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아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했다.

문 실장은 이에 “한국도 우주·항공 산업을 적극적으로 키우고 있다”며 “한국은 누리호 발사 성공 등 발사체와 위성 뿐만 아니라 우주항공 분야의 기반이 되는 극한 복합소재, 반도체 등 소부장 분야의 기술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뉴스페이스 시대에 상호협력의 기회가 많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아울러 투명하고 지속가능한 핵심광물 공급망 구축이 산업발전을 물론 청정에너지 체제로의 전환에도 매우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며 EU와 한국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는 핵심광물 안보파트너십을 통해 공급망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문 실장은 가스밸브 생산 글로벌 1위 룩셈부르크 기업 로타렉스사의 아산공장 준공식에 참석하여 축사를 통해 한국 투자에 감사를 표했다. 또한 외국인 직접투자에 대해 과감한 세제지원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규제혁신 등을 통해 최고 수준의 투자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로타렉스사는 설립 100주년이 되는 산업용 밸브 등 가스관련 설치 제품 생산기업으로 산업부가 지원하는 탕정 외국인 투자지역에 입주했고 이곳에서 생산될 반도체용 초고순도 가스밸브 등은 국내 대표 반도체 기업에 공급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