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말랑리뷰]'갤럭시 S21' 개체 지우기 기능 써보니..“포토샵이 필요 없네”(영상)

갤럭시 S21 시리즈 탑재된 '개체 지우기' 기능 호평
포토샵 없이도 사진 속 인물이나 형체 제거 가능
터치 한 번이면 끝..추가 업데이트 등 예정
  • 등록 2021-01-17 오전 7:06:14

    수정 2021-01-18 오후 2:48:38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갤럭시 S21’ 시리즈를 선보인 가운데 이번 스마트폰에 들어간 ‘개체 지우기(object eraser)’ 기능이 사용자로부터 화제다.

개체 지우기 기능은 사진 편집 시 복잡한 포토샵 작업 없이도 사진 속에서 제외하고 싶은 인물이나 형체를 제거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삼성전자는 배경과 인물·물체를 구분·인식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이 기술을 탄생시켰다.

실제 갤럭시 S21 시리즈가 배치된 서울의 한 삼성 디지털프라자에서 직접 개체 지우기 기능을 써봤다. 갤럭시 S21뿐만 아니라 갤럭시 S21+, 갤럭시 S21 울트라에서도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아직 정식 서비스되는 기능이 아니어서 ‘실험실’ 탭에서 활성화 후 사용 가능하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우선 갤럭시 S21 시리즈로 사진을 찍은 뒤 저장된 사진을 불러온다. 이후 개체 지우기 기능을 실행하고 지우고 싶은 객체를 선택한 뒤 ‘지우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특별한 설정 없이도 터치 한 번이면 객체가 사라진다.

‘갤럭시 S21’에서 ‘개체 지우기’ 기능을 사용해봤다. 왼쪽이 개체 지우기 기능을 사용하기 이전, 오른쪽이 이후다. 전시된 스마트폰과 판매원, 방문객 등이 모두 사라졌다.
직접 이 기능을 사용해보니 놀라운 수준이었다. 디지털프라자 내부 사진을 찍은 뒤 스마트폰 등 전시된 제품부터 판매원, 방문객 등을 차례로 터치하고 지워보니 마치 애초부터 이들이 없던 것처럼 사진 속에서 완전히 사라졌다. 멀리서 봤을 때는 이 기능으로 개체를 지웠다는 사실을 알기 어려웠다. 물론 자세히 살펴봤을 때는 다소 블러 처리된 부분이 티가 나기는 했지만 크게 눈에 띄지는 않았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사람이 많은 유명 관광지에서 기념 촬영을 찍은 뒤 개체를 모두 지우고 독사진으로 저장하는 등 활용성이 높아 보였다. 기존처럼 개체를 지우기 위해 PC로 사진을 옮기고 포토샵을 실행해 복잡하고 번거로운 작업을 거치지 않더라도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매우 컸다.

현재는 갤럭시 S21 신제품만 개체 지우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조만간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 사용자도 이 기능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5일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하고 사전예약에 돌입했다. 갤럭시 S21의 사전예약은 오는 21일까지다. 정식 출시는 28일이다. 출고가는 전작보다 24만원가량 저렴해졌다. 모델별 출고가는 갤럭시S21 99만9000원, 갤럭시S21+ 119만9000원, 갤럭시S21 울트라 145만2000원(256GB), 159만9400원(512GB)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