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응원해 죄송"…유튜버 가나쌍둥이, 악플에 결국 사과

  • 등록 2022-12-01 오전 9:53:10

    수정 2022-12-01 오전 9:53:10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가나 출신 유튜버 ‘가나쌍둥이’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 결과를 두고 악플이 쏟아지자 사과 영상을 올렸다.

앞서 지난달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전에서 한국은 2-3으로 석패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가나쌍둥이 채널의 영상 게시물에 “한국을 떠나라”, “구독 취소한다”, “한 명의 가나인으로 욕 좀 먹어라” 등의 심한 악플을 남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나쌍둥이’ 영상 캡처)
오랜 팬들이 장난처럼 남기는 글도 있었지만, 일부 댓글들엔 모욕과 비하하는 내용이 담겨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했다.

결국 전날 ‘가나전 소신 발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한 가나쌍둥이 동생 이삭은 “가나랑 대한민국 잘 봤다. 솔직히 가나 열심히 응원하고 있었고, 가나 이겼을 때 너무 설렜고 행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분들한테 거짓말하고 싶지 않고 대한민국 응원하는 척 하고 싶지 않다”며 “눈치보면서 대한민국 응원하는 척 했으면 어러분들 속이는 것 같아서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 진짜로 거짓말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삭은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을 칭찬하며 “대한민국 선수들 엄청 잘했다고 생각했고, 솔직히 가나 이길까봐 너무 불안했다. 대한민국 당연히 응원하지만 가나랑 대한민국 경기했을 때 제가 가나 사람으로서 제 피는 허락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삭은 “제가 가나 응원해서 저한테 실망하시는 팬분들에겐 정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지만, 끝엔 “경기는 경기다. 이기는 사람 있으면 지는 사람도 있어야 된다”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한편 36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가나쌍둥이는 2019년부터 일상과 먹방 등의 콘텐츠로 유튜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2월엔 한국 예능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8’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