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임은 질병?]영국, 게임중독에 `규제` 대신 `치료`로

유럽 내 가장 큰 게임 시장 중 하나
게임 중독 바라보는 시각 엇갈려…규제 앞서 연구와 조사 선행
정부가 나서 어린이와 청소년 보호 위한 치료센터 문 열어
  • 등록 2019-11-19 오전 3:55:00

    수정 2019-11-19 오전 3:55:00

영국 게임시장 규모


[런던(영국)=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영국 등 유럽 국가들은 게임중독을 두고 각국마다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핀란드처럼 게임을 규제보다는 진흥해야 하는 산업으로 보고 있는 나라가 있는가 하면 벨기에에서는 게임 중독에 대한 목소리가 불거지기 앞서 확률형 아이템 판매를 금지하는 강도 높은 규제를 펼치기도 했다.

영국은 유럽 내에서 독일과 함께 가장 큰 게임 시장으로 손꼽힌다. 영국게임 시장 규모는 약 5조원 수준이며 게임 이용자는 37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게임 중독을 바라보는 영국의 사정은 국내와 비슷하다. 한편에서는 게임을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한편에서는 게임 중독에 대한 근거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다만 영국에서도 정부가 직접적으로 나서 게임을 규제하는 것보다 다양한 연구를 통해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게임 규제 등을 논의하기 앞서 먼저 어린이와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치료센터부터 문을 연 것이 특징이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 이용 장애를 질병코드로 등재한 후 발 빠르게 청소년과 어린이를 위한 게임 중독 치료센터부터 문을 열었다. 게임 이용 시간을 제어하기 어렵고 중독되기 쉬운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국가가 나서 우선 치료나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것이다.

클레어 머독 정신보건 국장은 “게임, 소셜 미디어 등 중독은 현대 생활에서 사라지지 않는 문제”라며 “인터넷 기업들은 자신들의 제품이 젊은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책임감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영국 의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연구와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 영국 의회는 최근 게임이나 증강현실 등 몰입과 중독성이 높은 기술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게임사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막기 위해 데이터를 공개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또한 영국 하원에서는 벨기에와 마찬가지로 확률형 아이템 판매를 금지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권고를 내놓기도 했다.

대학과 민간단체들 사이에서도 활발한 의견과 활동이 나오고 있다. 옥스퍼드대학 연구진은 `게임 이용을 의학적 장애로 볼 충분한 근거가 없다`는 내용을 담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게임을 하는 것이 청소년에게 악영향을 미친다는 근거가 없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영국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협회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 이용 장애를 질병코드로 등재한 이후 WHO 회원국에 게임 이용 장애의 질병코드 등록 결정을 재고해줄 것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본 기획물은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