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채권시장 당분간 금리 박스권 하단 탐색할 듯"

대신증권 보고서
  • 등록 2022-05-23 오전 6:53:14

    수정 2022-05-23 오전 6:53:14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채권시장이 당분간 금리 박스권의 하단 탐색 국면에 돌입할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신증권은 23일 펴낸 보고서를 통해 1개월 전후로 미국 재무부채권(TB) 10년과 한국 국고 10년 금리의 하단 타게트를 각각 2.70%, 3.10%로 각각 제시했다.

예상보다 높은 물가에 통화 당국은 강력하게 대응했고, 그 결과 채권시장은 상당한 가격 변동성 위험에 노출됐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역설적으로 강력한 긴축이 그간 외생 변수로 간주했던 통화정책 이슈를 경기를 위축시킬 수 있는 변수로 내재화했고, 강한 긴축에 따른 경기 둔화 가능성이라는 다이나믹스를 형성했다”고 짚었다.

중앙은행이 금리를 결정하기에 앞서 그 규모나 강도를 사전에 세팅하고, 그 기준에 따라 금리를 결정할 것으로 짐작해서 대응 전략을 편성한다. 그런데 요즘은 중앙은행이 사전에 구상했던 계획이 있다고 하더라도 자신들의 행동으로 상황이 달라진다면 행동이 충분히 달라질 수고, 결과적으로 사전에 편성했던 전략을 다시 편성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경제에 대한 금융시장의 전망치를 반영한 블룸버그 컨센서스에 따르면 지난 5월 이후 물가에 대한 전망은 소폭 상승한 반면 성장률에 대한 전망은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해 2%대까지 낮아졌다. 여전히 물가에 대한 경계는 지속하고 있으나 이를 더 큰 폭으로 넘어서는 성장에 대한 우려가 감지되고 있는 것이다.

미국을 포함한 G20 국가들에 대한 경제 전망 역시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성장에 대한 컨센서스가 물가에 대한 기대 변화에 준하거나 오히려 압도하는 움직임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공동락 연구원은 “당연히 매크로 여건이나 전망 변화에 민감한 채권시장 역시 그간 물가에 집중됐던 관심이 서서히 경기 쪽으로 옮겨오는 상황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5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22년만에 빅스텝(50bp)으로 금리를 올렸고, 앞으로도 2번 빅스텝을 시사하고 있다. 또한 빅스텝이 끝난 이후에도 그 폭은 다르지만,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만큼 적어도 올해 연말까지는 인상 사이클의 지속 가능성이 큰 상태다.

공 연구원은 “국가별로 고점 대비 20~30bp(1bp=0.01%포인트) 가량의 금리 수준의 하락이 이뤄진 이후 채권시장의 경우 당분간 금리 박스권의 하단 탐색 국면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