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영화에 ○○○ 있다.."워뗘! 후달려?"

숨은 인물·그림 찾기 '재미 두 배, 흥행은 덤'
  • 등록 2014-02-06 오전 8:10:00

    수정 2014-02-06 오후 12:58:46

영화 ‘수상한 그녀’에 2인 1역 ‘박씨’로 출연한 김수현과 박인환(사진 오른쪽 하단). 김수현의 카메오 출연으로 극중 박씨에게는 ‘수현’이라는 대본에 없던 이름이 생겼다.
[이데일리 스타in 최은영 기자]최근 국내 박스오피스 순위엔 이런 영화들이 올라 있다. ‘수상한 그녀’(1위), ‘겨울왕국’(2위), ‘남자가 사랑할 때’(3위). 주인공은 스무 살 꽃처녀의 몸으로 돌아간 욕쟁이 칠순 할머니에 아렌델 왕국의 두 공주 엘사와 안나, 태어나 처음으로 사랑에 빠진 삼류 건달 등으로 나이와 성별, 직업이 제각각이다. 장르 역시 휴먼 코미디에 뮤지컬 애니메이션, 멜로 영화 등으로 다르다.

공통점은 하나 있다. 카메오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 의외의 인물·캐릭터가 등장해 영화의 ‘맛’을 더했다.

가장 크게 효과를 본 작품은 ‘수상한 그녀’다. 이 영화는 지난달 22일 개봉해 13일 만에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첫날 3위로 출발해 다음날 2위, 설 연휴 1위로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다.마지막 ‘한방’이 강렬했다. 주인공 할머니 오말순(나문희 분)을 머슴 시절부터 연모해온 홀아비 박씨(박인환 분)의 20대 꽃총각 시절을 ‘대세’ 김수현이 연기했다. 관객들은 ‘외계인’이라도 본 듯 일제히 탄성을 터뜨린다. “워뗘! 후달려?”. 김수현의 짧지만 굵은 한마디에 특히 여성 관객들은 심하게 흔들렸다.

카메오의 묘미는 ‘의외성’에 있다. 관객의 재미를 생각한다면 최대한 감추는 게 미덕이지만 김수현과 같은 특급 카메오는 제작진도 자랑하고 싶었나 보다. 눈썰미 좋은 관객이라면 노인카페에서 일하는 박씨의 유니폼에서 김수현의 등장을 짐작했을지 모르겠다. 박씨의 이름은 ‘수현’이다. ‘노인 박씨’를 연기한 박인환의 성에 ‘젊은 박씨’ 김수현의 이름을 붙여 지었다.

‘겨울왕국’에 깜짝 등장한 디즈니 캐릭터들. ‘라푼젤’(사진 위)과 ‘미키 마우스’.
전 세계 극장가를 하얀 눈발로 빛내고 있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는 카메오가 떼로 등장한다. 엘사의 여왕 즉위식 날, 동생 안나가 즐겁게 성문 밖을 나서는 장면에서 머리를 짧게 자른 라푼젤과 유진이 깜짝 등장하는 것을 시작으로 ‘주먹왕 랄프’의 슈가 러쉬, 미키마우스가 연이어 모습을 비춘다. 등장 순간이 워낙 짧아 카메오의 존재 자체를 모르고 넘어가는 이들도 상당하다. 하지만, 디즈니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겨울왕국’의 숨은그림찾기가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다.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의 비밀병기는 박성웅이었다. 극 중 태일(황정민 분)의 형 영일(곽도원 분)이 운영하는 이발소에서 이들 형제와 육탄전을 벌이는 ‘깍두기 손님’으로 특별 출연했다. ‘남자가 사랑할 때’는 주연배우 황정민에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안긴 ‘신세계’ 제작팀과 곽도원, 김혜은 등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 출연진이 의기투합해 만든 영화다. 박성웅 역시 ‘신세계’ 주역 중 한 명. 박성웅은 이번 영화에서 ‘신세계’ 황정민의 명대사 “드루와”를 절묘하게 패러디한 애드리브로 영화를 본 사람들로 하여금 ‘신세계’의 추억을 곱씹게 했다.

영화 ‘피끓는 청춘’ ‘조선미녀삼총사’에도 카메오는 빠지지 않는다. ‘피끓는 청춘’은 TV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무지개 회원으로 활약 중인 배우 이광규를, ‘조선미녀삼총사’는 ‘방자전’의 송새벽을 특별선수로 기용해 반전 재미를 선사했다.

카메오는 아주 짧은 순간 등장해 잔재미를 주는 사람이다. 극의 중심이 아닌 만큼 흥행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고는 보기 어렵다. 빵을 부풀릴 때 쓰는 효모 정도로 생각하면 적당하다. 과하지 않게 넣어야 더 맛이 난다.

영화 ‘수상한 그녀’ 홍보사 흥미진진의 정은년 팀장은 “김수현과 같은 대형 스타가 특정 작품에 단역으로 출연하는 사례는 흔치 않아 반응이 여느 때보다 뜨거운 것은 사실이다”라면서 “하지만 김수현 때문에 영화가 흥행했다고는 보기 어렵다. 어찌 보면 슬픈 결말인데 김수현의 깜짝 등장으로 놀라움 반, 즐거움 반 행복하게 극장 문을 나섰다는 사람들이 많다. 흥행보다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데 더 큰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에 카메오 출연한 박성웅(사진 왼쪽)과 ‘조선미녀삼총사’에 특별 출연해 웃음을 안긴 송새벽.
▶ 관련기사 ◀
☞ [설특집-영화]올 명절엔 '렛 잇 고(다 잊어)'.."노래로 말해요"
☞ "참 좋은 영화 나왔다"던 심은경의 직감..'수상한 그녀'는 옳았다
☞ ‘별에서 온 그대’ 전지현, “김수현 많이 좋아한다” 눈물
☞ [포토]박성웅, 아내와 함께..'카메오 출연했어요'
☞ '남사' 황정민 조카 강민아..'국민 욕동생' 도희 저리 비켜!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토마토에 파묻혀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