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타운’ 첫방 기대감, “완벽한 연기력에 몰입감 최강 보장”

  • 등록 2021-09-22 오후 1:59:12

    수정 2021-09-22 오후 1:59:12

22일 첫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tvN ‘홈타운’이 이례적인 첫 방송을 예고했다.

22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유재명 분)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한예리 분)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엄태구 분)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 ‘비밀의 숲2’를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현석 감독의 신작으로, 치밀한 수사물에 섬뜩한 오컬트 요소가 결합되어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여는 전무후무한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15일에 진행된 ‘홈타운’ 제작발표회에서는 유재명(최형인 역), 한예리(조정현 역), 엄태구(조경호 역), 이레(조재영 역)가 참석해, 현재까지 모두 함께 촬영한 적이 없다는 사실과 함께 ‘언택트 케미’를 자신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실제로 주인공들이 함께 등장하는 장면이 적어서, 메인 출연자들이 함께 촬영한 횟수가 손에 꼽을 정도라고 밝힌 것. 특히 엄태구는 “극중 이레와 부녀 사이로 나오지만, 사실 전체 대본리딩 이후 오늘 처음 만나는 것”이라고 밝혀 이들의 관계성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이처럼 독특한 구성임에도 자신감 넘치는 케미스트리로 화제를 모았던 ‘홈타운’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홈타운’ 1회에서는 경상남도의 소도시인 ‘사주시’에서 충격적인 살인사건과 동시에 의문의 실종사건이 연달아 벌어지며, 깊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의 서막을 열 예정. 무엇보다 이 같은 사건들이 철저하게 최형인(유재명 분), 조정현(한예리 분), 조경호(엄태구 분) 각각의 시점에서 뻗어나가며 한층 흥미를 더할 전망이다. 더욱이 여타 드라마들과는 달리 ‘홈타운’ 1회에서는 주인공인 최형인, 조정현, 조경호가 단 한 순간도 서로 마주치지 않는다고 전해져 본 방송을 향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수직 상승한다.

이에 ‘홈타운’ 측은 “첫 회에는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배우의 쓰리샷이 단 하나도 없다. 그렇지만 서로 만나지 않아도 함께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드실 것”이라고 귀띔한 뒤 “세 사람 모두 연기력으로 정평이 난 배우답게 완벽한 밸런스와 앙상블로 ‘믿보배’로 불리우는 이유를 증명한다.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가 탄탄한 연기력으로 만들어내는 몰입감에 놀라실 것이다. 세 사람의 언택트 시너지를 기대하셔도 좋다”고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은 오늘(22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