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12월 긴축 속도조절…임금 인플레 여전히 높다"(종합)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브루킹스연구소 연설
  • 등록 2022-12-01 오전 5:39:22

    수정 2022-12-01 오전 9:24:10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당장 다음달(12월) 긴축 속도조절을 기정사실화했다. 월가 일각에서는 최근 연준 고위 인사들의 매파 발언과 함께 파월 의장을 두고 ‘잭슨홀급 쇼크’를 우려했으나, 이번에는 예상 가능한 범위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파월 의장은 임금 인플레이션 등을 거론하면서 당분간 긴축 기조는 이어갈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금리 인하 시기에 대해서는 “너무 빠르게 하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브루킹스연구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브루킹스연구소 캡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타당하다”

파월 의장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브루킹스연구소 연설과 질의응답을 통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것은 타당하다”며 “그 시점은 다음달(12월) 회의가 열리자마자 곧 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다음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75bp(1bp=0.01%포인트)가 아닌 50bp 인상을 기정사실화하는 발언으로 읽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재 시장은 연준이 다음달 50bp 금리를 올릴 확률을 77.0%로 보고 있다.

파월 의장은 또 “지난 1년간 (강경 긴축으로 인해) 연착륙의 길이 좁아졌다”면서도 “연착륙은 여전히 달성 가능하고, 그것을 위한 길이 있다고 믿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굉장히 공격적으로 긴축을 했다”며 “금리를 계속 급격하게 올려 침체를 유발하려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월가에서는 이번 발언이 매파적일 것이라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 보니 올해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과 같은 충격은 없었고, 시장은 위험자산 투자 선호 심리가 빠르게 살아났다. 뉴욕 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가 폭등한 게 대표적이다.

파월 의장은 그러나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점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 그는 근래 인플레이션 지표가 둔화 조짐을 보인 것을 인정하면서도 “한 번 물가가 떨어졌다고 해서 영구적인 하락은 아니다”고 경계했다. 그는 특히 “노동시장의 (수요과 공급의) 균형이 맞으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며 “최근 임금 상승률은 연준 물가 목표치인 2%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이번달(11월) 민간 부문의 임금은 1년 전보다 7.6% 올랐다. 전월(7.7%)과 비슷한 높은 수준이다. 인플레이션 고착화 우려가 여전하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파월 의장은 “기업이 고용 속도를 줄이지 않는다면 일부 상품 가격과 집세의 하락은 물가를 잡는데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인상 속도는 다음달부터 조절할 수 있지만, 그 (긴축 속도조절) 시기는 높은 금리를 얼마나 지속할 지보다 덜 중요하다”며 “물가 안정을 회복하려면 금리는 당분간 긴축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역사는 통화정책을 너무 빨리 완화하는 것이 좋지 않다는 점을 강력하게 경고한다”며 “우리는 물가가 안정될 때까지 그 과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금 상승률, 목표와 맞지 않아”

파월 의장은 시장의 이목이 집중돼 있는 최종금리 수준을 두고서는 “9월 예상보다 더 높아야 할 것 같다”는 정도로만 언급했다. 연준이 9월 경제전망을 통해 내놓은 내년 금리 예상치는 4.6%다. 그는 “어느 정도 최종금리에 대한 생각은 있지만 다시 바꿀 수도 있다”며 “(당초 예상보다) 더 높아질 수도 있고 더 낮아질 수도 있다”고 했다. 최종금리 수준을 명확히 하기에는 이르다는 의미다. 그는 금리 인하 시기에 대해서는 “너무 빠르게 하고 싶지는 않다”며 “천천히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올해 들어 375bp 금리를 인상한데 대해서는 “후회하지 않는다”며 “빠르게 행동한 것은 좋았다고 생각하고, 이제 그 금리 수준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년도 안 돼 400bp 안팎 금리를 올린 것은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준금리로 채택한 1990년 이후 가장 빠른 속도다. 그는 다만 “우리가 긴축의 과잉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아울러 미국의 긴축에 따른 강달러가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데 대해서는 “미국과 세계 경제를 위해 인플레이션을 빠르게 통제하는 게 좋다”며 “천천히 조치를 취해 인플레이션이 고착화하면 세계 경제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