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나래 “돌아가신 父, 꿈에서 숫자 6개 알려줬다” 깜짝 고백

  • 등록 2020-07-10 오전 8:53:26

    수정 2020-07-10 오전 8:53:26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로또에 당첨될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개그우먼 박나래. (사진=Olive ‘밥블레스유2’ 방송 캡처)
지난 9일 방송된 Olive ‘밥블레스유2’에서 박나래는 송은이, 김숙, 장도연과 함께 배우 라미란을 인생 언니이자 캠핑 고수로 초대해 캠핑 먹방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는 인생 언니 라미란 등장에 앞서 “캠프 6개월 차 캠린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텐트를 설치하며 드림캐처와 북유럽 러그, 알록달록 램프 등 캠핑과 다소 거리가 먼 감성 아이템을 자랑해 캠프 입문자의 설렘을 전했다.

이어 요리를 잘하는 라미란과 함께 먹잘알 패밀리를 결성, 숯불 위에 양고기는 물론 파프리카와 대파까지 구워가며 맛있는 캠핑 먹방을 선보였다. 하지만 바비큐에 이어 골뱅이 국수까지 만든 두 사람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라면, 가래떡구이, 허니버터 감자, 마시멜로까지 요리하며 출구 없는 네버엔딩 맛지옥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나래는 “노화가 걱정된다”는 39살 시청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사람은 25살부터 노화를 시작한다고 했다. 하지만 25살은 참 어린 나이다. 제가 막 사는 이유도 오늘이 생애에서 제일 젊은 날이기 때문이다. 아낌없이 살면 내일 무슨 일이 생겨도 덜 아쉽다”라고 말해 공감을 안겼다.

이어 “연애를 오래 쉬어 꿈을 꿔도 연애하는 꿈만 꾼다”는 사연을 소개하며 특별한 꿈 이야기를 펼쳐놓았다. 박나래는 “제가 무명 때 돌아가신 아버지가 꿈에 나와 번호를 알려주셨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박나래는 “꿈에서 깼는데 알려주신 번호가 4개만 기억났다. 나머지 2개는 아무거나 찍었는데, 거짓말처럼 기억났던 숫자만 맞아 떨어졌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하지만 박나래와 멤버들은 “그때 운을 안 썼기에 연예 대상을 탄 것”이라고 해몽했다.

한편 지난해 연예대상 수상에 이어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도 예능상을 거머쥐며 최고의 개그우먼임을 입증한 박나래는 밥블레스유2를 비롯해 MBC ‘구해줘 홈즈’ ’나 혼자 산다‘, tvN ‘코미디빅리그’ ’도레미마켓‘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