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샤넬보다 '농협'"…이베이·네이버·쿠팡, 입점경쟁 나섰다

내로라하는 이커머스 업체들, 농협에 제휴 제안
전국 2200여개 매장·44개 물류센터 갖춘 농협
‘농협몰’ 작년 40.6% 성장, 온라인 사업 강화
신선식품 당일배송 뜨자 농협 물류망에 눈독
  • 등록 2019-06-25 오전 5:30:00

    수정 2019-06-25 오전 8:00:58

(사진=농협하나로유통)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온라인 사업 협업 제안을 하는 곳이 많아 수수료율 등 계약조건을 조율하고 있다.”(농협하나로유통 온라인본부 관계자)

이베이코리아부터 네이버쇼핑, 쿠팡까지 내로라하는 국내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업체들이 ‘농협’에 구애하고 나섰다. 온라인 사업을 육성하려는 농협은 기존 이커머스 업체의 브랜드 파워를 업고 상품 판로를 넓힐 수 있고 이커머스 업체는 경쟁이 심화하는 신선식품 배송 분야에서 농축산물을 현지에서 직배송하기 위한 전국 물류망을 한 번에 확보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가 있어서다.

농협은 현재 전국 2200여 개의 하나로마트 등의 매장과 44개 물류센터를 거느린 초대형 유통업체이다. 주요 대형마트인 이마트(매장 158곳·물류센터 9곳), 홈플러스(140곳·8곳), 롯데마트(125곳·3곳)의 매장과 물류센터를 모두 합한 것보다 수가 많다. 지난해 유통관련 매출로만 4조8504억6300만원(하나로유통은 3조1284억원)을 기록했다.

◇농협, ‘밀키트’ ‘당일배송’ 사업 나서

농협은 지난 1월1일 농협경제지주에 속해있던 모바일쇼핑사업부를 하나로유통으로 넘기고 ‘온라인본부’로 명칭을 변경했다. 이를 계기로 △농협몰(옛 농협a마켓) 농축산물 구매가능 상품 확대 △온·오프라인 상품 및 가격 등 동일 적용 △고객 중심 유기적 채널 운영 등 온·오프라인 사업부문간 협업을 통해 유통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농협이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강화하고 나선 분야는 ‘배송 서비스’이다. 올해 지역별 하나로마트를 활용한 전국권역 배송체계를 구축, 당일배송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 서울지역 전체 마트를 기반으로 농협몰의 당일배송 서비스인 ‘e-하나로마트’를 실시했다. e-하나로마트는 고객이 온라인 주문을 하면 인근에 있는 하나로마트의 장보기 전문가가 가장 좋은 상품을 엄선, 당일배송 해주는 ‘장보기 대행서비스’이다.

지난 17일에는 성남유통센터를 통한 전국 익일 택배 배송 시범사업도 시작했다. 품목별 배송 일이 다르고 포장 박스가 나뉘는 현상을 줄여 일단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서비스다. 이를테면 기존에는 농협몰에서 소고기와 사과, 계란을 샀을 경우 집하 장소가 달라 각각 포장 따로, 배송일 따로 배달됐다면 이번 택배사업은 이들 품목을 한 번에 ‘묶음배송’할 수 있다.

이 밖에 상품 경쟁력도 강화한다. 농협은 전국 우수 농업인, 농기업 및 지역 농·축협 우수상품 입점을 확대해 시즌별 첫 출하상품 조기 론칭과 제철 농산물 예약판매를 실시한다. 또 반조리식품인 ‘밀키트’ 사업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신선식품에 물류망까지…‘러브콜’ 쇄도

이 같이 신선식품 직배송, 당일배송을 확대하는 농협에 가장 눈독 들이는 곳은 쿠팡이다. 쿠팡은 지난해까지 농협몰과 제휴를 맺고 협업해왔다. 농협은 쿠팡을 통해 농축산물을 팔고 쿠팡은 농협 물류망을 활용해 고객 서비스를 하면서 상호 판매 및 택배 수수료를 지불해 왔다. 쿠팡 제휴실적을 포함한 농협몰의 지난해 매출은 1823억원으로 전년(1296억원) 대비 40.6%가량 뛰었다.

그러나 쿠팡이 수수료 등 부대비용 절감을 위해 직매입·직배송으로 운영정책을 바꾸면서 물류대행을 했던 농협과의 계약을 종료했다. 업계 관계자는 “자체 물류센터를 활용한 직매입·직배송을 하면 수수료 비용 절감과 함께 가격 결정력이 생기는 등의 장점이 있지만 재고관리 부담이나 전국 단위 배송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상황은 1년이 안 돼 급변했다. 신선식품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기존 자체 물류망으로는 전국 당일배송이 쉽지 않자 대부분의 이커머스 업체들이 읍·면 단위까지 뻗은 농협의 전국 물류 네트워크에 눈독을 들이고 나선 것이다.

앞서 2017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은 신선식품 사업 강화를 위해 식품기업 ‘홀푸즈마켓’을 인수, 한 번에 전국 유통망을 갖춘 강력한 오프라인 거점을 마련했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쇼핑도 결국 물류센터 등 전국 물류 네트워크를 잘 갖춰야 당일배송 등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농협이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고 나선 상황에서 기존 이커머스 업계의 출혈경쟁은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고양에 있는 농협 온라인 물류센터에서 배송차량들이 배송 대기 중에 있다. 농협은 올해 온라인 사업 통합 및 강화와 함께 전국 당일배송 서비스를 점차적으로 확대·시행한다는 계획이다.(사진=농협하나로유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