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북한의 돈꾼' 김복주 회원, '꽃제비 → 돈꾼' 될 수 있었던 비법 공개

'모란봉클럽'서 북한을 뒤흔든 꾼들의 입담
MC 박미선, 사주에 울고 웃어
  • 등록 2020-09-20 오전 11:47:25

    수정 2020-09-20 오전 11:47:25

[이데일리 스타in 김은비 기자] 20일 밤 방송되는 TV CHOSUN ‘모란봉클럽’에서는 ‘북한을 뒤흔든 꾼들의 세계!’를 주제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눈다. 들을수록 감탄을 자아내는 회원들의 이야기에 모란봉클럽 회장 박미선이 입을 다물지 못했다.

‘북한의 돈꾼’ 김복주 회원과 ‘VVIP 해설꾼’ 심하윤 회원이 오랜만에 ‘모란봉클럽’을 찾았다. 전 재산을 날리고, 집 없이 떠돌아다니는 ‘꽃제비’로 생활하며 죽을 고비를 넘겼던 김복주 회원. 살아남은 게 기적인 그녀가 ‘인생역전’으로 월수입 1500만 원(남한 돈 기준)까지 버는 ‘돈꾼’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을 ‘모란봉클럽’에서 공개한다.

김복주 회원은 “(북한에서) 상상을 초월한 럭셔리 사우나는 물론, 마사지 숍을 다니며 호화로운 삶을 살았다”고 어깨에 힘을 줬다. 그녀를 북한 최고의 ‘돈꾼’으로 만들어준 사업은 바로 ‘불고깃집’이다. 흔하디흔한 불고깃집으로 성공할 수 있었던 비법이 무엇인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북한 최초 경제특구인 라선에서 안내 통역원으로 활동한 심하윤 회원은 관광 안내는 기본, 외국인 통역을 맡으며 북한에서 승승장구했다고 한다. 그녀의 주 고객은 ‘외국인 큰손 VVIP’였는데, 이들이 찾는 북한의 관광 특별 관광 코스가 바로 도박 관광이다. 외국인 관광객의 지갑을 열게 하는 북한의 숨은 관광 코스가 또 있다고. 우리가 몰랐던 북한의 은밀한 모습을 공개한다.

한편, 신입회원 이예주는 “나는 북한의 7대째 역술가!”라고 말해 장내를 술렁이게 했다. 점 보는 것 자체가 북한에서는 ‘5대 범죄’에 속하지만 고위 간부들은 비밀리에 이예주 회원에게 사주로 보러 왔다고 말한다. 그리고 비밀 유지를 위해 복채로 1,000만 원(남한 돈 기준)을 주기도 했다고. 위험을 무릅쓰고 사주를 보는 북한의 권력자들 이야기를 이예주 회원을 통해 알아본다.

덧붙여 이예주 회원은 박미선에게 “49살까지는 돈을 벌어도 내 돈이 아니다”라고 말해 박미선을 당황하게 했지만 “50살부터는 돈을 5배로 벌어 승승장구할 팔자!”라고 덧붙여 끝내 박미선을 환호하게 했다.

‘북한을 뒤흔든 꾼들의 세계’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는 20일 밤 9시 TV CHOSUN ‘모란봉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일 밤 9시 방송되는 TV CHOSUN ‘모란봉클럽’에서는 ‘북한을 뒤흔든 꾼들의 세계!’를 주제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눈다.(사진=TV CHOSUN ‘모란봉클럽’)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