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 반사이익 부각…조선ETF 수익률↑[펀드와치]

‘SOL 조선 TOP3 플러스' 한주간 11.6%↑
미중 통상 갈등 격화에 국내 조선사 수혜 기대
금리 불안·지정학 리스크에 주식형 평균 -2.59%
  • 등록 2024-04-21 오전 9:10:34

    수정 2024-04-21 오후 7:09:25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미국의 대선을 앞두고 미·중 간 통상 갈등이 격화하면서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는 산업군에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다. 미국이 중국의 조선, 해운 분야에 대한 불공정 조사 요구를 검토하고 있단 소식에 국내 조선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는 최근 한 주간 두자릿수 수익률을 나타냈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21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순자산액(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 주식형 펀드 가운데 최근 일주일(12~18일)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상품은 신한자산운용의 ‘SOL 조선 TOP3 플러스’ ETF로, 11.60%의 수익률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SOL 조선 TOP3 플러스 ETF는 삼성중공업(010140), 한화오션(042660), HD한국조선해양(009540) 3개사와 함께 조선업 밸류체인에 집중 투자하는 상품이다. 조선업을 둘러싼 미·중 간 갈등에 국내 조선사가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하며 이들 3개사의 주가는 같은 기간 각각 12.24%, 27.34%, 2.67% 올랐다.

지난달 미국 5개 노동조합이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해양, 물류, 조선 분야에서 이뤄지는 중국의 불공정한 행동과 정책·관행을 조사해 달라고 청원한 데 이어, 지난 11일(현지시간)엔 민주당 연방상원 의원들이 조사 개시를 촉구했다.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하원 세입위원회 청문회에서 “중국이 특정 상품 생산을 중국으로 집중해 공급망을 약화하고, 장기적으로 공정한 경쟁이 가져올 혁신과 선택권을 박탈해 소비자에게도 피해를 주고 있다”며 해당 청원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현실적으로 해운산업에서 미국의 높지 않은 구매력, 이동과 재배치가 가능한 선박의 특성 등을 감안하면 미국의 제재 실효성에는 고민이 필요하다”면서도 “조선업 업황 지표가 강세를 보이고 있고, 중국 제재 관련 뉴스가 조선 산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을 환기하는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2.59%를 기록했다. 코스피는 이스라엘과 이란의 갈등 상황 속에서 하락했다. 코스닥 역시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가한 가운데 미국 빅테크 기업 약세에 반도체 종목이 영향을 받으며 하락했다.

해외 주식형 펀드의 주간 평균 수익률은 -2.64%를 기록했다. 국가별로 러시아의 수익률이 0.11%로 가장 높았다. 섹터별로는 기초소재 섹터가 -0.22%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냈다. 개별 상품 중에선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차이나CSI300레버리지’ ETF의 수익률이 4.69%로 가장 높았다.

한 주간 글로벌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S&P 500은 중동 확전 우려에 하락했다. 이란과 이스라엘 갈등에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커졌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비롯한 연준 인사들이 매파적 발언을 연달아 내놓으면서 하락폭은 커졌다. NIKKEI 225 역시 지정학적 리스크에 하락했다. EURO STOXX 50 역시 중동지역 불안에 영향을 받으며 하락했다. 상해종합지수는 중국 국무원이 주식시장 개선 및 투자자 이익 보호를 위한 일련의 조치를 발표한 것에 영향을 받아 상승했다.

한 주간 국내 채권금리는 상승세를 보였다. 국내 채권금리는 미국 소매판매 지표가 개선되는 모습이 나타나면서 다시 통화 정책 완화에 대한 기대가 꺾이며 미국채 금리가 상승한 것에 영향을 받아 상승했다.

자금 흐름을 살펴보면 주식형 펀드의 설정액은 전주 대비 667억원 증가한 19조1947억원으로 집계됐다. 채권형 펀드의 설정액은 3394억원 증가한 23조1149억원, 머니마켓펀드(MMF)의 설정액은 6조6589억원 증가한 190조635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