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남구청장 " 제주 모녀 발언, 진의와 달리 논란…사과한다"

  • 등록 2020-03-30 오전 12:10:23

    수정 2020-03-30 오전 7:33:45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제주도를 방문한 강남구민 모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발언을 사과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사진=연합뉴스)
29일 강남구청 페이스북에는 정 구청장 명의로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이 게재됐다.

정 구청장은 “여러분의 말씀과 지적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더 철저히 임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심기일전해서 강남구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외 입국자 유입이 가장 많은 강남구에서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남구 21번 환자인 19세 여성 미국 유학생과 그의 모친인 52세 여성(26번 확진자)은 지난 20∼24일 제주도 여행을 하고 서울로 돌아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이들이 입도 첫날인 20일부터 증상을 느끼고도 여행을 강행한 점에서 고의가 있었다며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정 구청장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강남구가 미국 유학생들에게 자가격리를 당부한 것은 24일부터였다. 이들은 선의의 피해자”라며 이들의 사정을 설명하는 등 옹호에 나섰다.

이에 논란이 일었고, 제주도 보건당국은 ‘21번 환자 등이 제주도 입도 당시 증상을 몰랐다’는 정 구청장의 발언을 직접 반박하기도 했다. 제주도 측은 모녀에게 감염 증상이 나타난 시점이 입도 첫날(20일)인 것을 강남구청의 역학조사보고서를 바탕으로 알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