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34.60 14.48 (-0.47%)
코스닥 1,008.57 3.19 (-0.3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떠오르는 ‘LNG 벙커링’…“시장 정책적 정책 마련 필요”

환경규제 강화에 ‘LNG 벙커링’ 산업 관심
2027년 시장규모 6조원…아직은 성장 단계
초기 투자비용 큰 만큼 정부 정책지원 필요
국회 입법조사처, 올 국정감사 이슈로 예상
  • 등록 2021-09-19 오전 8:45:00

    수정 2021-09-19 오전 8:45:00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기조에 따라 환경규제가 강화되자 해상선박에 액화천연가스(LNG)를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급유하는 ‘LNG 벙커링’ 산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LNG 벙커링은 기존 선박보다 탄소 배출이 적어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는 LNG 추진선 등을 활용하는 데 필요한 기반 시설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K-조선 재도약 전략’에서 내년 LNG 벙커링 실증을 위한 전용선박을 2척 건조하고 울산 등에 육상 LNG 벙커링 터미널을 구축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정부의 이 같은 계획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에 따라 성장하는 친환경 선박 관련 인프라를 조성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국가스공사가 LNG운반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LNG 벙커링은 LNG 추진선 등에 연료인 LNG를 공급하는 인프라 전체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그동안엔 벙커씨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이 대부분이어서 LNG 벙커링에 대한 수요가 많지 않았지만, 최근 LNG를 주요 연료로 쓰는 선박도 점차 증가하면서 LNG 벙커링에 대한 수요도 자연스럽게 느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은 지난해 보고서를 통해 세계 LNG 벙커링 시장 규모가 매년 평균 30%씩 성장해 2027년엔 49억달러(약 6조원)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현재 LNG 벙커링 산업은 아직 성장 단계에 있다. 한국LNG벙커링산업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운영 중인 LNG 벙커링 선박은 31대에 불과하다. 2023년까지 발주가 예정된 선박도 23대에 그친다. 모든 국가 중 LNG선을 가장 많이 건조하고 있는 국내에서도 LNG 벙커링 구축이 더디다는 얘기가 나온다.

LNG 벙커링 산업은 초기 투자비용이 많이 들고, 복합·장기적 개발과 투자가 이어져야 하기 때문에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연관 산업 간 긴밀한 협력이 요구된다. 유럽연합(EU), 일본, 싱가포르 등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은 LNG 벙커링 시장을 선점하고자 관련 인프라 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상태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도 LNG 벙커링 산업과 관련한 정부의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지난달 국회 입법조사처는 올해 국정감사에서 떠오를 이슈 중 하나로 ‘LNG 벙커링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 마련’을 꼽기도 했다.

박연수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은 “국내 LNG 벙커링 관련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시장 지향적인 정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요 LNG 벙커링 수요 기업들의 환경·보유 선박 현황 등에 대한 면밀한 조사 분석을 통해 LNG 벙커링 산업 육성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재점검하고 관련 사업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