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중국어권 출신 스타들, 연이어 중국 지지 선언

  • 등록 2019-08-15 오후 5:05:46

    수정 2019-08-15 오후 5:05:46

라이관린.(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연예팀] 엑소 레이, 갓세븐 잭슨, 워너원 라이관린 등 중국어권 출신 아이돌 가수들이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를 압박하는 중국 정부 입장을 지지했다.

이들은 잇달아 SNS에 잇달아 ‘오성홍기 수호자는 14억명이 있다. 나는 국기 수호자다’란 글을 공유했다. 또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때려라. 홍콩이 부끄럽다’란 게시물도 올렸다. 이들 외에도 에프엑스 빅토리아, 세븐틴 준·디에잇, 우주소녀 미기·성소·선의, 프리스틴 출신 주결경 등도 관련된 게시물을 공유했다.

레이는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게시물과 함께 “국가를 믿는다. 폭력은 반대한다. 홍콩은 무사했으면 좋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바로 전날 중국 기획사를 통해 삼성전자 웹사이트의 국가 표기가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어긋난다며 이 회사 모델 계약을 해지한다고 알리기도 했다.

특이한 점은 중국 지지를 표명한 연예인이 중국 출신에 머물지 않는다는 점이다. 홍콩 태생 잭슨, 대만 출신 라이관린 등 중국 출신이 아니다. 연예가에서는 이들이 최대 시장인 중국이 자신의 활동 영역이기 때문에 이를 의식한 선택을 한 것으로 해석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