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바이오 feat. 코로나]테마주보다 꾸준한 실적주에 주목

유한양행 올 영업익 전년비 486%↑
삼성바이오로직스 114% 증가 전망
"당장 눈앞 확실한 실적에 베팅" 안전
  • 등록 2020-04-01 오전 3:32:00

    수정 2020-04-01 오전 7:48:30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코로나19’ 테마가 실적으로 이어질지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이미 꾸준한 실적을 올리는 바이오·제약주를 선별해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신약을 개발해 상용화하고 수익으로 연결되기까지 오랜 시간을 기다리느니, 당장 눈앞에 확실한 실적에 베팅하는 편이 안전하다는 것이다.

‘코로나19’와 무관..바이오 대장주 “내 갈길 간다”

31일 시장조사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제약·바이오업종 가운데 올해 유한양행(000100)의 실적 개선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한양행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5937억원, 73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7.7%, 486.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한양행은 2분기 레이저티닙의 식약처 조건부 허가 신청, 레이저티닙과 얀센의 이중항체 JNJ-372 병용 임상1b 결과발표, NASH 치료제 GLP-1/FGF21 임상 개시가 예상된다. 개발진행에 따라 올해 700억원 이상의 계약금과 마일스톤 수익이 인식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오 대장주인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의 실적성장도 가파르다. 삼성바이오의 별도기준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9368억원, 196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33.52%, 114.2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젠의 알츠하이머 치료제 아두카누맙(Aducanumab)의 FDA 허가 절차가 진행 중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알츠하이머 치료제 상용화시 연간 40톤 이상의 항체의약품 수요가 발생한다. 이는 글로벌 최대 규모인 삼성바이오의 3공장 생산능력을 2배 이상 상회하는 수준으로 향후 대규모 수주 확보 및 생산설비 증설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셀트리온 계열사들의 실적 개선도 크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7110억원, 2254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55.4%, 172.2%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셀트리온(068270) 또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조5813억원, 6175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40.1%, 63.3%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와 진단키트 개발에 나선 가운데 올해 본격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보고 있다. 셀트리온은 또 올해 허쥬마(미국), 램시마SC(유럽)를 출시했으며 향후 2030년까지 매년 최소 1개 제품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허가를 준비중이며 졸레어,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는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메디톡스, 녹십자, 팜스빌, 엘앤씨바이오의 실적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은 실적 모멘텀...‘코로나19’ 실적수혜주는

‘코로나19’ 수혜로 실적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들도 있다. 최근 진단시트로 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씨젠(096530)의 실적도 청신호다.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602억원, 383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31.3%, 70.8%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의 확산을 감안했을 때 진단키트의 수요증가에 따라 올해 1분기부터 호실적이 전망되고 있다.

미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진단수요 급증이 예상되면서 뉴클레오시드(Nucleosides)를 생산하는 파미셀의 직접적인 수혜가 기대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뉴클레오시드는 각종 바이러스 분자진단에 필요한 진단시약과 유전자 치료제의 주원료로 쓰인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FDA는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Thermo Fisher Scientific, TFS)과 로슈(Roche)의 진단기기에 긴급사용을 승인했다”며 “TFS는 파미셀의 주요 고객사로 지난 2월과 3월 각각 33억원의 뉴클레오시드를 긴급 주문했다. 이는 지난해 회사의 뉴클레오시드 매출의 절반 수준으로 매우 유의미한 규모”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테마에 편승해서 주가가 동반상승하는 모양새지만 코로나가 안정화된다면 주가가 빠르게 빠질수 있어 투자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제약·바이오는 장기적으로 그 기업의 본질과 밸류에이션을 보고 투자를 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업계 관계자는 “제약·바이오 기업에 투자하려면 개발하고 있는 품목에 대해 제대로 알아야 한다”면서 “일반적으로 투자자들은 치료제의 효능이 좋다는 이유로 접근하는데 그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그 제품의 시장이 얼마나 크게 형성돼 있는지 회사의 현재 주가가 수익을 낼수 있는 가능성을 얼마나 반영하고 있는가가 훨씬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업의 수익으로 연결될 수 있을 만큼 시장 규모가 큰지 봐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관련 진단시트가 수출되면서 기업들의 주가가 상승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도 주의를 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또 다른 업계관계자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상황이 급하고 각국에서 달라고 하니 수출허가가 나고 있는데 그것이 임상에 대한 개런티(보증)은 아니기 때문에 주의해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