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최악의 경우 -1.8%"…한은이 전망한 韓경제 3가지 시나리오

올해 성장률 전망치 -0.2%·물가상승률 0.3%
실제 마이너스 성장은 1980년·1998년 두차례
한은, 최악의 경우 -1.8% 성장 가능성도 언급
  • 등록 2020-05-29 오전 12:00:00

    수정 2020-05-29 오전 5:11:36

한국은행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마이너스(-)0.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한국은행 본관 일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혜미 원다연 김정남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마이너스(-)0.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한은이 마이너스 성장률 전망을 내놓은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지난 2009년 7월 -1.6% 이후 11년 만이다.

28일 한국은행은 ‘2020년 5월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2%로, 물가상승률은 0.3%로 발표했다. 지난 2월 한은이 제시한 성장률 전망치는 2.1%, 물가상승률은 1.0%였다. 한국이 실제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한은이 GDP(국내총생산) 통계를 편제한 1953년 이후 1980년(-1.6%)와 1998년(-5.1%) 두 차례였다.

한은이 경제성장 전망을 대폭 하향한 것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악화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올 1분기 37개 회원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전기대비 평균 -1.8%로, 2009년 1분기(-2.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코로나19 사망자 수 10만명을 넘어선 미국이 -1.2%로 고꾸라졌고,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각각 -5.8%와 -4.7%를 나타냈다. 한국은 -1.4%를 기록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9%로, 유럽을 -7.5%로 제시하는 한편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1.2%로 제시한 바 있다.

한은은 최초로 시나리오별 성장률 전망도 공개했다. 한은의 이번 성장률 전망은 코로나19 사태가 올 2분기 정점에 다다른 뒤 차차 진정국면에 진입한다는 기본 시나리오를 전제로 한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정되는 낙관 시나리오상으로는 올해 성장률이 0.5%로 플러스(+)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면 코로나19 신규 및 잔존 확진자 수가 올 3분기 정점을 찍는 비관 시나리오상으로는 성장률이 -1.8%까지도 떨어질 수 있다고 봤다. 내년 성장률은 각각 3.8%와 1.6%로 전망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2분기 들어 수출지표가 크게 나빠지고 있고, 여러 지표들이 마이너스 성장률로 진행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 대응이 매우 강하게 적극적으로 진행된다면 0%대 성장률도 열려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대면소비가 다소 회복되더라도 마이너스 성장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한은은 내년 성장률을 3.1%, 물가상승률을 1.1%로 전망했다. 이에 대해 이환석 한은 부총재보는 “내년 성장률 전망치가 3.1%로, 숫자만 보면 상당히 높지만 올해 성장률이 -0.2%인 것을 감안하면 반등 속도가 아주 빠르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소위 말하는 V자 반등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