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자학 아워홈 회장 영면…“개인보다 국가 생각하셨던 분”

15일 아침 서울아산병원서 영결식···구자열 회장 추도사
신세계 이명희·정용진, LG 구광모, GS 허창수 등도 참석
  • 등록 2022-05-15 오전 10:04:41

    수정 2022-05-15 오후 9:40:23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이 15일 영면에 들었다.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발인식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2일 별세한 구 회장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7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과 아워홈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애도하는 분위기로 진행됐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배우자 이숙희 씨와 장남인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 막내딸 구지은 현 아워홈 부회장, 장·차녀인 미현·명진씨가 참석했다. 또 신세계그룹의 이명희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허창수 GS 명예회장 등이 자리했다.

고인의 사촌 동생인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LS 이사회 의장)이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했다. 구자열 회장은 “고인은 ‘사업보국(事業報國)의 신념을 가진 분’이었다”며 “개인의 영달보다는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은 후배 기업인들에게 큰 가르침이 되고 있다”라고 추모했다. 이어 구 회장은 “‘바위언덕’과 같이 든든한 고인에게 크게 의지했었다”며 비통한 마음을 전했다.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발인식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영결식을 마친 이후 운구차는 한남동 자택을 들러 장지인 경기 광주시 광주공원묘원에 향했다. 이후 유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안장식이 이어졌다.

고인은 지난 1930년 고(故)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6·25 전쟁에 참전한 뒤 소령으로 예편했다. 충무무공훈장과 화랑무공훈장, 호국영웅기장 등을 받았다.

지난 1960년 한일은행을 시작으로 호텔신라, 제일제당, 중앙개발, 럭키, 금성사, 금성일렉트론, LG건설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약했다. 아워홈이 LG유통 푸드서비스(FS) 사업부에서 분리된 지난 2000년 아워홈의 회장으로 취임해 20여년간 회사를 이끈 후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