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록의 미식로드] 싱싱한 해물 가득, 탱탱한 면발은 '감동'

세종 고복저수지 인근 ‘대왕해물손칼국수’
  • 등록 2021-04-23 오전 6:00:00

    수정 2021-04-23 오전 6:00:00

세종 고분리 고복저수지 인근에 있는 ‘대왕해물손칼국수’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세종시 연서면 고복리에 있는 고복저수지. 가물치·붕어·잉어·메기 등 어류가 풍부해 전국에서 많은 낚시꾼이 몰려드는 곳이다. 그래서인지 저수지 주변으로 맛집들이 꽤 많다. 갈비나 한방오리, 메기매운탕 전문 식당 등등. 모두 미식가들의 입맛을 돋우는 곳들이다. 여기에 수변 전망이 가능한 카페 등 휴식공간을 제공해 주는 곳이 많아 주말에는 나들이객과 낚시꾼이 몰려온다.

많고 많은 식당 중에서도 유독 이름난 곳이 저수지 도로변에 자리한 ‘대왕해물손칼국수’다. 식사시간이면 손님이 줄을 잇는 곳이다. 가게 입구로 들어서자 “저희 가게는 마진을 최소화해 고객님의 만족을 극대화하는 것이 목표입니다”라고 쓰인 커다란 현수막이 손님을 맞는다. 실제로 해물손칼국수의 가격이 상당히 저렴한 편. 그래서인지 해물손칼국수는 2인부터 주문할 수 있다. 사이드메뉴로는 고기만두, 김치만두, 메밀전병, 감자튀김, 고기만두사리, 김치만두사리 등이 있다. 김치는 매일 아침 국내산 배추를 청양고춧가루에 버무린 겉절이를 내놓는데, 입안이 얼얼할 정도로 맵다.

이 식당의 비법은 ‘신선함’과 ‘푸짐함’. 싱싱한 생물만을 사용한 조개류와 오징어, 주꾸미, 새우가 냄비 가득 들어있다. 이 집 주인장은 “생물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때그때 크기나 상태가 다를 수 있는데, 특히 홍합은 급냉동한 것을 사용해 껍질이 안 벌어질 수도 있다”면서 “그래도 상한 홍합은 아니니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중국어선의 남획으로 수급이 어려운 오징어도 원칙대로 최상급을 어렵사리 구해 사용한다고 귀띔했다.

특히 칼국수 육수는 자연스러운 맛을 내는데 집중한다. 각종 야채와 해산물을 넣어 깔끔하고 개운한 맛이 특징. 칼국수면 또한 고급제면용 밀가루를 사용해 탱글탱글하고, 특유의 밀가루 맛이 안난다. 입안에 겉돌지 않고 부드럽게 넘어간다.

식당 한쪽 벽면에는 칼국수를 맛있게 먹는 법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순서는 이렇다. ①육수가 끓으면 해물을 먹기 좋게 가위로 자른다. ②해물이 끓으면 가스 불을 ‘약’으로 줄여 주고, 테이블에 준비된 간장과 초장에 소스를 찍어 먹는다. ③어느 정도 해물을 먹고 나면 손칼국수 면을 넣어 끓여 먹는다.

세종 고분리 고복저수지 인근에 있는 ‘대왕해물손칼국수’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