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 동반 한파 '체감 영하15도'…"도로 살얼음 운전조심"[오늘날씨]

중부 아침기온 -10도 이하로 떨어져…체감 -15도까지
서해안 중심 구름대 형성…내달 1일까지 눈 또는 비
전국 한파경보…내달 1일 아침 이번 추위 절정
  • 등록 2022-11-30 오전 6:00:00

    수정 2022-11-30 오전 6:00:00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11월의 마지막 날인 30일 강력 한파가 찾아온다. 서해상을 중심으로는 최대 7cm 이상 눈이 꽤 내리겠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12~2도, 낮최고기온은 -3~5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는 아침 기온이 하루 전보다 15~20도 가량 큰 폭으로 급격히 내리는 것이다. 이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가 발표됐다.

특히 중부지방과 경북내륙을 중심으로는 아침 기온이 -10~-5도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기온은 -15도 내외로 매우 낮아질 전망이다. 낮 동안에도 중부지방은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내려갈 때도 발령된다. 서울 전역을 비롯해 대부분은 한파경보가 발령됐고, 일부 충남 태안군, 인천 옹진군, 전남 목포시·신안군(흑산면 제외)·흑산도·홍도, 울릉도·독도 등은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번 추위는 내달 1일 아침이 ‘절정’이다. 1일 아침 최저기온은 -14~-1로 전국이 영하권이다.

갑작스레 찾아온 찬 공기로 대기 흐름이 빨라지면서 눈·비와 강풍이 동반된다.

서해상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 만들어진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이 지역을 중심으로 눈과 비가 내리겠다.

지역별로는 충남서해안과 전라권서부, 제주도에는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전북북동내륙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30일~12월 1일)은 전라권서부, 제주도 5mm 내외, 충남서해안, 충남권북부내륙, 서해5도 5mm 미만이다.

30일 새벽부터 충남권 중북부내륙에 가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경기남부서해안과 충남권남부내륙, 충북 중남부에는 눈이 날리겠다. 전북서부, 제주도산지는 내달 1일까지 눈이 1~5cm(많은 곳 7cm 이상) 가량 꽤 쌓이는 곳이 있겠다.

충남서해안, 충남권북부내륙, 전남권서부, 서해5도는 1~3cm, 경기남부서해안, 충남권남부내륙, 충북중남부, 전북북동내륙, 울릉도독도는 0.1cm 미만으로 날리는 수준이다.

강풍과 풍랑에도 대비가 필요하다. 대부분 해안과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 제주도에 바람이 35~60km/h(10~16m/s), 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산지 90km/h(25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순간풍속 55km/h(15m/s) 이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다.

대부분 해상에서도 바람이 35~70km/h(10~2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겠다. 특히 30일 오후까지 먼바다와 제주도해상은 최대 5.0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아울러 기상청은 “어제 내린 비에 갑작스럽게 기온이 떨어지는 만큼 도로엔 살얼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교통안전에도 유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